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금요일인 27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오전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출근길에는 잊지 말고 우산을 챙기는 게 좋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비는 낮에 대부분 그치겠다. 다만 강원 영동과 경상 동해안은 내일 아침까지 비가 이어지겠고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제주와 남해안은 벼락을 동반한 강한 비가 쏟아지겠다. 강원 산지는 밤에 비나 눈이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도와 경상도, 울릉도, 독도에 5∼30mm, 경기 남부, 충청도, 전라도, 제주도에 5mm 내외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 북부 산지에 1cm 내외로 예보됐다.

이날 오전 5시 기준으로 전국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12.5도, 인천 11.7도, 수원 13도, 춘천 14도, 강릉 14.8도, 청주 13.6도, 대전 13.7도, 전주 14도, 광주 15.2도, 제주 19.5도, 대구 13.8도, 부산 15.4도, 울산 15.3도, 창원 14.9도 등이다.

햇볕이 강하지 않은 탓에 낮 최고 기온은 10∼21도로, 전날(15∼22)보다 다소 낮겠다. 낮에 비구름이 지나간 뒤에는 찬공기가 내려오면서 체감 온도는 더 떨어지겠다. 밤에는 기온이 더 내려가 주말인 내일 아침에는 다소 쌀쌀하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대기 상태가 대체로 깨끗하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1.5∼4.0m, 서해 1.0∼4.0m, 남해 1.0∼3.5m 높이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동해·남해 1.5∼4.0m, 서해 2.0∼5.0m로 예보됐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