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 27일 새벽까지 많은 비가 내리겠다.

제주에 내일까지 장대비…최고 150㎜ 이상

26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시작된 비가 27일 오후까지 계속되겠다.

특히 기상청은 이날 밤과 27일 새벽 사이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많은 비가 집중되겠으며, 산지와 남부의 경우 시간당 20∼30㎜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27일 오후 3시 전후까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0시부터 오후 5까지 기준 지점별 강수량은 한라산 삼각봉 118.5㎜, 진달래밭 112.5㎜, 윗세오름 113.5㎜, 신례 102.5㎜, 태풍센터 88㎜, 대정 61㎜, 성산수산 49.5㎜, 새별오름 32㎜ 등이다.

이날부터 27일 오후 3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50∼100㎜로 산지 등 많은 곳은 150㎜ 이상의 비가 퍼붓겠다.

현재 제주도 전역에 호우 특보가 발효 중이다.

바람도 강하게 불겠다.

기상청은 27일 바람이 초속 10∼16m로 매우 강하게 불면서 제주 전역에 강풍 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높겠다고 밝혔다.

제주 전 해상에도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2∼5m로 매우 높게 일겠다.

27일 낮 기온은 13∼18도로 평년(13∼15도)과 비슷하겠지만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낮겠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