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문화재단 서교예술실험센터는 홍대앞 인디음악 활성화와 프로젝트·공연 발굴을 위한 '서울라이브' 참가자를 26일부터 내달 12일까지 공개 모집한다고 밝혔다.

인디뮤직 DIY 프로젝트, 라이브 기획공연, 소규모 인디뮤직 페스티벌 등 3개 분야에서 85개 팀을 선발하며 총 지원금은 2억3천100만원이다.

인디뮤직 DIY 프로젝트는 정식 음원을 발매한 인디 뮤지션의 활동과 관련된 프로젝트가 대상이다.

50건을 선정해 200만원씩 지원한다.

라이브 기획공연은 서울 소재 공연장에서 국내외 뮤지션 2팀 이상 참여하는 소규모 공연이 대상이다.

국내 뮤지션 공연 22건에 각 200만원, 국내·국외 뮤지션 교류 공연 8건에 500만∼700만원을 준다.

소규모 인디뮤직 페스티벌 분야는 서울의 공연장, 클럽, 야외 등에서 6팀 이상이 함께하는 축제 5건에 최대 1천만원씩 지원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www.sfac.or.kr)나 서교예술실험센터(☎ 02-333-7218)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 인디음악 생태계 활성화에 2억3천만원 지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