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정확한 사인 분석중…코로나19는 아냐"
클레이 웰치 상병(왼쪽), 조 글로리아 일병(오른쪽) [사진=미 2사단]

클레이 웰치 상병(왼쪽), 조 글로리아 일병(오른쪽) [사진=미 2사단]

국내 최대 미군 기지인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서 20대 미군 병사 2명이 이틀 연속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의한 사망이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미군은 "정확한 사인을 분석 중"이라며 코로나19와의 연관성에 선을 그었다.

25일 미 2사단에 따르면 지난 22일 전투의무병인 클레이 웰치(20) 상병이 캠프 험프리스 자신의 막사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다. 현장에 출동한 응급 의료진은 사망 진단을 내렸다.

미시간주 디어본 하이츠 출신인 웰치 상병은 캔자스주 포트 라일리에서 온 제1보병사단 소속이었다. 그는 2017년 9월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서 육군에 지원했고, 오클라호마주 포트 실에서 훈련을 마치고 2여단에 배치됐다. 이후 2018년 4월 포트라일리로 도착, 올해 2월 여단 재배치에 따라 한국에 왔다.

웰치 상병 소속 대대장인 로버트 디온 중령은 "가족과 친구들에게 진심 어린 애도를 전한다"며 "우리는 사망 소식에 매우 슬퍼하고 있다"고 말했다.

웰치 상병에 하루 앞선 지난 21일에는 같은 사단 소속 매리사 조 글로리아(25) 일병 역시 자신의 숙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미국 미네소타주 무어헤드 출신인 글로리아 일병은 제2보병사단 제2지원여단에서 전투공병으로 복무해왔다. 그는 지난해 1월 노스다코타주 파고에서 육군에 지원했다. 미주리주 포트 레너드 우드에서 훈련을 마친 글로리아 일병은 제2지원여단으로 배치됐고 지난해 4월부터 평택시에 주둔하는 험프리스 기지에서 근무해왔다.

20대 미군 병사가 연이어 숨진 채 발견되면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 여부에 미군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지난 24일 캠프 험프리스에서 근무 중인 주한미군 근로자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한국 질병관리본부와 주한미군이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