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해밍턴, “셋째 노력 중”...윌벤져스 父가 ‘여성시대’에 떴다

[연예팀] 샘 해밍턴이 ‘여성시대’에 출연했다.

샘 해밍턴이 금일(25일) MBC 표준FM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이하 여성시대)’에서 아들 윌리엄, 벤틀리 육아 비결을 밝혔다.​

이날 샘 해밍턴은 “윌리엄은 앞으로 말로 먹고 살 친구이고, 벤틀리는 힘으로 먹고 살 친구”라며 “둘이 힘을 합치면 위험하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어 “윌리엄은 감성이 많은 친구”라며 “벤틀리는 운동 신경과 먹는 것이 나와 비슷하다”고 덧붙였다.​

샘 해밍턴은 윌리엄과 벤틀리의 우애를 칭찬하자 “우리 아이들도 싸운다”면서 “싸울 때도 마무리가 ‘미안합니다’ 하며 안아주고 뽀뽀한다”고 했다.​ 그는 “특별히 왜 그렇게 됐는지 모르겠지만 윌리엄도 가끔 ‘벤틀리 너무 귀엽지 않냐’면서 갑자기 쇼파에 앉아 있다가 벤틀리를 안아주고 뽀뽀한다”고 말했다.

최근 육아 책을 낸 샘 해밍턴은 훈육 방식에 관해 “나는 무서울 땐 굉장히 무섭다”면서도 “할 얘기가 있으면 솔직하게 얘기한다. 잘못했을 때 내가 잘못했더라도 무조건 사과하고 안아주고 뽀뽀하면 뒤끝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육아에 정답은 없다”며 “우리집에 맞는 방법이 있으면 다른 집에 전혀 안 맞을 수 있으니 조언을 한번 해보고 자기 아이들에게 맞게끔 조금 바꾸면 된다”고 추가 설명했다.​

샘 해밍턴은 “한국에서 살다 보니까 한국 예절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국 문화를 다 이해해야 하니깐 솔직히 아이들 입장에서 조금 혼란스러울 수 있겠지만 우리 입장에서 예절, 사회성이 제일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샘 해밍턴은 윌리엄, 벤틀리의 동생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귀띔했다. ​

한편,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는 매일 오전 9시 5분부터 11시까지 MBC 표준FM(서울·경기 95.9MHz)에서 방송된다.(사진출처: bnt뉴스 DB)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