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무장지대(DMZ) 인근 생태·문화·역사 자원을 체험할 수 있는도보여행길인 'DMZ 평화의 길' 노선이 올해 7개 추가 개방된다.

정부는 DMZ 평화의 길 조성사업에 올해 국비 90억원과 지방비 50억원 등 140억원을 투입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인천시 강화군에서 강원도 고성군까지 총 526㎞에 걸쳐 세계적인 명품 도보 여행길을 조성하는 것으로, 지난해 시작해 2022년까지 추진한다.

지난해에는 대국민 공모를 통해 사업명을 정하고 주제별 3개 구간(강원 고성·철원, 경기 파주)을 시범 개방했다.

올해는 인천시 강화, 경기 김포·고양·연천, 강원 화천·양구·인제 등 7개 노선을 추가로 개방해 운영하고, 'DMZ 평화의 길' 통합 브랜드(BI)를 개발해 인지도를 높일 계획이다.

'DMZ 평화의 길' 올해 7개 노선 추가 개방…140억원 투자

또 노선을 정비하고 지역별 거점센터 10곳을 조성한다.

도보 길은 기존 길을 최대한 활용해 자연환경 훼손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조성한다.

거점센터는 체류형 관광을 유도하기 위해 폐교, 마을회관, 군부대시설 등을 재단장해 식당, 카페, 게스트하우스 등으로 활용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