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국 영화 제작 현장이 '진퇴양난'에 빠졌다.

이미 해외 촬영이 전면 중단된 가운데 현재 국내 세트장에서 찍는 영화들도 '울며 겨자 먹기식'으로 촬영을 이어가는 형편이다.

현장에서 모두 마스크를 쓰고, 손 소독제와 열 감지기를 설치해놓고 촬영을 진행하지만, 한 공간에서 배우와 스태프 60∼70명이 함께 작업하기 때문에 불안감은 클 수밖에 없다.

한 영화인은 "촬영을 멈추면 하루에 인건비 등으로 수천만 원씩 깨진다"면서 "한명이라도 코로나19에 걸리지 않도록 조심해서 찍고 있지만 마치 위험한 도박을 하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제작자는 "영화 속 배경인 공공기관이나 교육기관 섭외는 전혀 안 되고 있다"면서 "해당 촬영분을 미뤄놓고 세트 위주로 찍지만, 언제 제작이 중단될지 모르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신작 촬영도 줄줄이 미뤄졌다.

김우빈·류준열이 주연을 맡은 최동훈 감독 신작 '외계인'도 당초 이번 달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었으나, 크랭크인을 연기했다.

촬영 시작일은 현재 미정이다.

'외계인' 제작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요인 등 여러 복합적인 이유로 촬영을 아직 시작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국영화 촬영 현장 '진퇴양난'…"하루 중단하면 수천만원 손해"

송강호·이병헌 주연 '비상선언'과 '명량' 김한민 감독 신작 '한산' 등 촬영을 앞둔 대작들도 사태를 예의주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외 촬영은 이미 올스톱했다.

콜롬비아에서 촬영 중이던 영화 '보고타' 팀은 현지 촬영을 중단하고 귀국했다.

주연 배우 송중기와 스태프는 24일 오전 귀국했으며 당분간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제작진은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면 콜롬비아에서 촬영을 재개할 방침이다.

요르단에서 촬영 예정이던 현빈 주연 '교섭'은 국내 촬영을 먼저 진행하기로 했고, 모로코 촬영을 앞둔 하정우·주지훈 주연 '피랍'도 이번 달 크랭크인할 예정이었으나 일정을 미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