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신규 7개 등 10개 도보여행길 개방
지역 거점센터 설치 체류형 관광 유도
'디엠지(DMZ) 평화의 길' 10개 노선 중 하나인 강원 고성을 찾은 방문객들이 전망대에서 주변 풍경을 감상하고 있다. / 한경DB

'디엠지(DMZ) 평화의 길' 10개 노선 중 하나인 강원 고성을 찾은 방문객들이 전망대에서 주변 풍경을 감상하고 있다. / 한경DB

지난해 시범운영을 시작한 '디엠지(DMZ) 평화의 길' 조성사업이 연내 10개 노선 개방을 목표로 추진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5일 관계부처 합동 보도자료를 통해 "디엠지 평화의 길 조성에 올해 총 140억원의 예산을 투입, 올해 신규 7개 주제 노선을 추가 개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아프리카 돼지열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감염병 확산 우려로 인해 구체적인 개방 시점 등 일정은 밝히지 않았다.

디엠지 평화의 길은 남북 접경지역인 인천 강화군에서 강원 고성군에 이르는 526㎞ 길이의 도보여행길 조성사업이다. 남북 평화 확산, 접경 지역의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시작된 이 사업은 오는 2022년 마무리될 예정이다.

디엠지 평화의 길 명칭은 지난해 대국민 공모를 통해 선정했다. 강원 고성과 철원, 경기 파주 등 지난해 시범운영을 시작한 3개 노선은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운영이 잠정 중단된 상태다.

올해 디엠지 평화의 길 조성사업에는 국비 90억원, 지방비 50억원 총 140억원이 투입된다. 인천 강화와 경기 김포, 고양, 연천, 강원 화천과 양구, 인제 등 7개 신규 노선은 연내 개방을 목표로 사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정부는 도보여행길 조성과 운영 과정에서 자연환경 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마을안길과 자전거길, 임도 등 기존 길을 최대한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체류형 관광객을 늘리기 위한 거점센터는 각 노선별로 총 10개소가 들어선다. 거점센터는 지역 내 폐교와 마을회관, 군부대시설 등을 리모델링해 식당, 카페, 게스트하우스 등 도보여행객을 위한 지원시설로 활용된다. 이외에 군 보안과 여행자 안전을 위한 CCTV 등 시설 외에 비무장지대의 특징을 상징적으로 표현하는 통합브랜드(BI) 개발도 추진한다.

이선우 기자 seonwoo.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