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봄, 꾸민 듯 안 꾸민 듯 데일리룩에 필요한 아우터

[임재호 기자] 추운 겨울이 지나고 드디어 봄이 왔다. 아직은 일교차가 크고 날씨가 조금은 오락가락하지만 그래도 겨울보다는 확실히 따뜻해졌음을 느낄 수 있다. 추운 겨울에 우리를 꽁꽁 싸매던 두꺼운 패딩과 코트, 머플러 등을 이제는 벗어 던질 때가 된 것이다.

이런 봄에는 다양한 아우터를 활용해 꾸민 듯 안 꾸민 듯한 데일리룩을 연출할 수 있다. 여러 종류의 재킷과 트렌치코트, 카디건 등을 통해서 포인트를 주고 전체적인 데일리룩의 느낌을 자유자재로 바꿀 수 있을 것이다.

우리가 무심하게 걸치는 아우터는 그날 가장 겉에 입는 옷이다. 그렇기에 가장 잘 보이기도 하고 어찌 보면 가장 신경을 많이 쓰게 되는 아이템이기도 하다. 컬러뿐 아니라 소재나 질감 등으로도 가지각색의 느낌을 내기에 충분한 아이템이다. 오늘은 봄철에 입으면 좋을 아우터로는 어떤 것들이 있고 어떤 것을 어떻게 매치해서 꾸민 듯 안 꾸민 듯한 느낌을 낼 수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겠다.

트렌치코트
드디어 봄, 꾸민 듯 안 꾸민 듯 데일리룩에 필요한 아우터

환절기 아우터 하면 절대 빠질 수 없는 것이 바로 트렌치코트 아닐까? 트렌치코트는 어디에나 무심하게 걸쳐도 예쁘고 매치하기 편해서 누구나 즐겨 입는 아이템이다. 검은색 트렌치는 무채색이기 때문에 무난하게 잘 어울리고 시크한 느낌이라면 베이지 트렌치는 조금 더 따뜻해 보이는 느낌이 든다. 이외에도 네이비, 화이트, 카키 컬러 등 다양한 컬러의 트렌치코트가 출시되어 어디에나 매치하기 좋다.

아무리 다양한 컬러가 나왔어도 트렌치코트 하면 생각나는 컬러는 바로 베이지 컬러다. 베이지 톤의 트렌치코트로 올봄엔 데일리룩을 연출해보자. 누구나 가지고 있을 만한 아이템이기 때문에 이제 옷장에서 트렌치코트를 꺼낼 때가 됐다.

베이지는 파스텔톤과도 잘 어울리기 때문에 이너로 입는 셔츠나 티셔츠, 니트 등을 파스텔톤 컬러로 맞추는 것도 좋다. 물론 무채색 컬러와의 조화는 말할 것도 없다. 하의 역시 청바지, 슬랙스 등 어떤 것과도 잘 어울린다. 운동화를 신어도 화이트 부츠나 힐을 신어도 잘 어울리기 때문에 매치하는 데 큰 어려움은 없을 것이다.

재킷
드디어 봄, 꾸민 듯 안 꾸민 듯 데일리룩에 필요한 아우터

깔끔하고 딱 떨어지는 핏의 아우터를 원하는 이들도 있을 것이다. 그런 이들에게는 재킷이 제격이다. 재킷도 여러 종류가 있다. 그냥 무채색의 블랙이나 화이트 재킷 혹은 어두운 컬러의 네이비나 그레이 컬러 재킷 혹은 따뜻한 톤을 가진 컬러의 재킷들도 많이 출시됐다.

트위드 재킷도 최근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는 귀여운 포인트 아이템이다. 여기에 기장이 길어 하프 코트처럼 연출할 수 있는 롱 재킷과 오버 핏 재킷 등 다양한 선택지가 있기 때문에 본인의 취향과 체형, 스타일 등을 잘 고려해서 재킷으로 꾸민 듯 안 꾸민 듯 데일리룩을 입어보자.

2019년 F/W 시즌부터 유행하기 시작해 많은 사람이 지금도 즐겨 입는 체크 패턴의 재킷을 추천한다. 패턴은 매치하기 어렵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그렇지 않다. 이너로 깔끔한 티셔츠를 입어도 좋고 따뜻한 색감의 니트도 잘 어울린다. 검은 슬랙스나 청바지 역시 체크 패턴의 재킷에 찰떡 스타일링이다. 같은 패턴의 바지와 함께 셋업 느낌으로 연출해도 깔끔하게 연출할 수 있다.

패턴이 있는 아우터의 장점은 다른 코디를 무난하게 입어도 아우터 자체가 포인트가 되기 때문에 쉽게 꾸안꾸 느낌을 보여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재킷을 살지 말지 고민하고 있다면 장바구니에 체크 패턴의 재킷을 담아보자.

핸드메이드 코트
드디어 봄, 꾸민 듯 안 꾸민 듯 데일리룩에 필요한 아우터

날이 많이 풀렸다고 해도 아직은 일교차가 크다. 그렇기 때문에 아직 코트를 포기하지 못하겠다면? 답은 핸드메이드 코트다. 핸드메이드 코트는 얇은 원단을 사용해 경량화된 코트지만 보온성은 얇은 원단에 비해 좋아서 간절기 때 입기 딱 좋다. 무게가 가벼워서 한겨울 추위가 매서울 때 입는 코트에 비해 편하게 입을 수 있고 보는 사람들도 무겁게 느끼지 않는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일 것이다.

핸드메이드 코트는 딱 맞게 입으면 깔끔해 보이고 세미 오버핏이나 오버핏으로 입으면 툭 떨어지는 느낌과 긴 기장이 가벼운 원단의 느낌과 어우러져 더욱 멋스러운 아우터다. 핸드메이드는 안감이 없는 소재로도 제작이 많이 되기 때문에 낮에 입어도 크게 덥지 않은 것이 장점이고 요즘처럼 일교차가 클 때는 추위를 많이 타는 사람에게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아우터다.

많은 사람이 한 벌씩은 꼭 가지고 있는 필수 아이템인 만큼 다양한 컬러와 디자인으로 출시되고 있는 핸드메이드 코트는 꾸안꾸 데일리룩에 어떻게 코디할 수 있을까? 다양한 컬러가 출시되고 있는 만큼 평소 내가 가지고 있는 옷들의 컬러를 고려해서 구매하는 것이 가장 좋다. 디자인은 무난한 디자인부터 포인트가 있는 조금은 특별한 디자인까지 다양한 디자인이 있으니 취향에 따라 고르면 실패하지 않을 것이다.

지금까지 봄에 구매하면 좋을 아이템에 대해 알아보았다. 일교차가 크기 때문에 블라우스나 티셔츠 등만 입기에는 너무 춥고 그렇다고 너무 두꺼운 아우터를 입으면 너무 답답할 것 같은 요즘 날씨. 가볍게 그렇지만 시크하게 걸칠 수 있는 시크한 트렌치코트와 멋스러운 재킷, 깔끔한 핸드메이드 코트를 구매해 보는 것은 어떨까? 모두 다양한 옷에 매치하기 쉽기 때문에 활용도 또한 매우 높을 것이다. 무심하게 꾸민 듯 안 꾸민 듯 아우터를 걸치고 점점 다가오는 봄을 맞이해보자. (사진출처: 닐바이피, 룩캐스트, 킨더살몬 공식 홈페이지)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