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는 24일 일본 문부과학성이 독도에 대해 '일본 고유 영토'라는 내용 등을 담은 중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하자 즉각 시정을 요구했다.

경북도 "일본 교과서 독도 왜곡 즉각 시정해야"

도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일본은 지난날 과오에 대해 반성하기는커녕, 미래 세대에까지 잘못된 역사를 가르치고 있다"며 "이는 침략 역사를 합리화하고 동북아평화는 물론 한·일 양국 간 새로운 분쟁의 불씨를 만드는 비교육적 행위"라고 규탄했다.

도는 "대한민국이 영토주권을 가진 독도에 대해 일본 정부가 노골적으로 영토 야욕을 표출하는 것은 과거 식민국 독립을 부정하는 반역사적 도발 행위이며, 한·일 양국 간 미래지향적인 관계 정립을 저해하는 행위임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 정부는 역사 왜곡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며 "침략적 역사에 대한 통절한 반성만이 인류공영의 길임을 명심하고 책임 있는 국제사회 일원으로 거듭나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