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부터 토요일 30회·일요일 28회 줄여…일반 열차·평일 KTX는 현행 유지
한국철도, 주말 KTX 운행 일부 감축…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

한국철도(코레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에 따라 오는 28일부터 주말 KTX 열차 운행을 줄인다.

평소 이용객이 많아 주말(금∼일)에는 KTX를 추가 운행했지만, 최근 여행 자제 분위기 등으로 승객이 급감한 상황을 참작해 토요일 30회, 일요일 28회를 감축한다.

이에 따라 토요일은 332회에서 302회, 일요일은 328회에서 300회로 운행 횟수가 줄어든다.

주중에는 275회, 금요일도 322회가 유지된다.

'승객 간 거리 두기'를 위해 지난달 27일부터 시행한 창 측 좌석 우선 배정과 출퇴근 시간 '정기승차권 이용객 간 거리 두기'를 위한 자유석 객실 2배 확대(194→374칸)는 계속 시행한다.

한국철도, 주말 KTX 운행 일부 감축…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

국민 생계와 밀접한 무궁화호 등 일반 열차와 출퇴근·출장 등 비즈니스 이용객이 주로 이용하는 평일(월∼금) KTX는 현재와 같이 운행한다.

주말에 운행하지 않는 KTX 차량은 방역과 정비에 더욱 집중할 예정이다.

홍승표 한국철도 고객마케팅단장은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하고 차량 정비와 방역에 집중하기 위해 출퇴근, 비즈니스 등 실생활에 영향이 적은 주말 KTX만 부득이하게 운행을 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