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서 '활어회 판매행사' 인기
'드라이브 스루' 방식 도입
21~22일 3000개 완판
수도권 진출 고려 중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사태 여파로 울상을 짓던 양식어민들이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감안해 손님이 차에서 내리지 않고 활어회를 살 수 있도록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도입한 것이 적중해서다.

22일 포항시에 따르면 포항시어류양식협회는 지난 주말(14∼15일)과 이번 주말(21∼22일) 중 포항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강도다리 활어회 판매행사를 가졌다.

그런데 준비한 물량이 연일 바닥나며 완판 기록을 세운 것이다. 14일에 300개, 15일 500개, 21일 1500개, 22일 1500개 등이 모두 팔려나갔다.

시는 14∼15일에는 한 곳에서만 판매했다가 인기를 끌자 21∼22일엔 구룡포해수욕장뿐만 아니라 칠포해수욕장에서도 활어회 판매행사를 열었다. 활어회를 사려고 줄 선 차량 행렬은 끝이 보이지 않을 만큼 길었다는 후문이다.

품목도 강도다리 회 세트만 하다가 포항시수산물품질인증조합 및 구룡포수협 등과 연계해 매운탕용 아귀 세트, 자숙 모둠 수산물, 문어숙회, 농산물꾸러미로 확대했다.

마지막 날인 22일에는 시민뿐 아니라 관광객까지 장시간 기다리는 점을 고려해 개장 시간까지 오전 11시에서 1시간가량 앞당긴 것으로 전해졌다. 구룡포해수욕장에선 2시간 만에 1000개, 칠포해수욕장에선 1시간 만에 500개가 전부 팔렸다.

시는 애초 22일까지만 행사를 하기로 했는데 다음 주말엔 수도권에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수산물을 파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식당이나 횟집에 피해가 가지 않는 범위에서 포항에서도 드라이브 스루 판매를 연장하는 방안이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