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색 고체 형태로 어묵·닭고기 반죽 안에 넣어…"접촉 시 가려움증 유발"
서울시, 산·하천에 광견병 예방약 살포…"만지지 마세요"

서울시는 야생동물을 통해 전파되는 광견병을 예방하기 위해 광견병 미끼 예방약 4만개를 이달 25일부터 5월 13일까지 집중적으로 살포한다고 22일 밝혔다.

예방약은 가로·세로 3㎝의 갈색 고체로 어묵 반죽이나 닭고기 반죽 안에 넣는다.

서울시는 예방약을 너구리 주요 서식지인 북한산과 도봉산, 수락산, 불암산, 관악산, 용마산, 우면산, 대모산 등 주요 산과 양재천, 탄천, 안양천 등 하천 지역에 뿌릴 계획이다.

시민들은 산행 중 나무 밑이나 수풀 속에 미끼 예방약을 발견하면 만지지 말아야 한다.

만지게 되면 가려움증을 일으킬 수 있다.

광견병 바이러스는 야생 너구리 침이나 점막 속에 존재하며 약 1개월의 잠복기를 거쳐 증상이 나타나므로 반려견과 등산하거나 산책을 할 때 야생동물과 접촉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사람이 야생동물에게 물리면 상처 부위를 비눗물로 씻어 낸 후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반려동물이 광견병에 걸린 것으로 의심되는 동물과 접촉했다면 동물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