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에 대한 노트'·'아카이브 취향' 등
문학과지성사, 새 인문 시리즈 '채석장' 발간

문학과지성사가 새로운 인문 시리즈 '채석장' 세 권을 출간했다.

'채석장'은 논쟁적 주장이 담긴 정치·사회·예술 에세이와 작가가 남긴 편지·메모·일기를 소개한다.

시리즈 첫 책인 '자본에 대한 노트'에서 독일 영화감독이자 소설가인 알렉산더 클루게가 소련 영화감독 세르게이 에이젠슈테인이 마르크스 저작 '자본'을 영화화하려던 계획을 '상상의 채석장'이라고 한 데서 따왔다.

'자본에 대한 노트'는 에이젠슈타인이 1920년대에 제작한 작업 노트와 여기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영화 '이데올로기적 고대로부터 온 소식'을 기획한 클루게가 만든 소책자로 구성됐다.

이번에 나온 또 다른 책은 프랑스 역사가 아를레트 파르주가 쓴 '아카이브 취향', 렘 콜하스와 프레드릭 제임슨이 집필한 '정크스페이스/미래도시'다.

'아카이브 취향'은 파르주가 18세기 형사 사건 아카이브에서 느낀 불안과 매혹을 기록한 책이다.

'정크스페이스/미래도시'는 네덜란드 건축가 콜하스의 에세이 '정크스페이스'와 마르크스주의 철학자 제임슨이 콜하스 사유를 주제로 집필한 또 다른 에세이 '미래도시'를 묶었다.

문학과지성사는 앞으로 '새로운 극우주의의 양상', '저항하는 여자들', '무대', '1945년 4월 8일 할버슈타트 공습'도 펴낼 계획이다.

출판사 측은 "우리는 이 작은 책들이 지금 여기의 달라진 조건 속에서 다른 목소리를 내기를, 더 많은 사유와 논쟁을 위한 토대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각권 113∼188쪽. 1만1천∼1만2천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