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생연도 따른 마스크 5부제
주중 구매 못한 사람만 살 수 있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주말 간 1183만매의 공적 마스크를 푼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1~22일 주말 이틀 간 약국 등 공적 판매처를 통해 마스크 총 1183만8000매를 공급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날(21일)에는 919만매, 오는 22일에는 264만8000매를 각각 공급한다. 지난 주말과 비교하면 142만1000매 증가한 수치다.

정부는 지난 9일부터 출생연도에 따른 '마스크 5부제'를 실시하고 있다. 출생연도 끝자리가 1·6이면 월요일, 2·7이면 화요일, 3·8이면 수요일, 4·9면 목요일, 5·0이면 금요일에 공적 판매처에서공적 마스크를 1인당 최대 2매씩 구매할 수 있다. 주중 해당 요일에 공적 마스크를 사지 못한 경우 주말에 출생연도에 상관없이 구매할 수 있다.

주말 동안 서울과 경기 지역은 약국에서, 그 외 지역은 약국과 하나로마트에서 공적 마스크를 살 수 있다. 정부는 주중에 마스크를 구매하지 못한 소비자들을 위해 평일(250매)보다 많은 수량을 약국별로 제공할 방침이다. 약국별 공급량은 최대 400매까지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