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반의 반' 제작 현장 방문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9일 TV 드라마 '반의 반' 제작 현장을 찾아 제작진을 격려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박 장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민들이 일상의 기쁨을 잃어버린 요즘 좋은 방송영상콘텐츠가 웃음과 위로가 되고 있다"며 "어려운 시기에 방송 제작에 애써주시는 모든 현장의 제작진과 배우 여러분, 방송사, 제작사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응원했다.

그러면서 "여러 배우와 제작진이 함께 모여 작업하는 방송 제작환경 특성상 코로나19 예방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마스크 착용 등 위생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반의 반' 제작사인 스튜디오드래곤 관계자는 "제작진의 안전을 위한 현장별 안전관리 담당자를 지정해 발열 여부를 확인하고 감염 의심자가 있을 경우 격리하고 제작을 일시 중단한다"며 "코로나19로 드라마 촬영장소 섭외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감염 예방에 각별히 주의하며 촬영에 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문체부는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방송영상독립제작사를 대상으로 고용유지 지원금, 국세·지방세 신고 및 납부기한 연장, 융자·보증 등 정책금융, 방송영상진흥재원 융자 금리 인하, 방송제작시설 '빛마루' 임대료 인하 등 지원 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박양우 장관, 방송제작 현장 격려 "위생관리 만전 당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