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선별 진료소 시설 관리 주의해야
내일 태풍급 바람 강타…강풍에도 서울·경기·충북, 미세먼지(종합)

목요일인 19일 대기 불안정으로 전국에 태풍급 강풍이 불어닥칠 것으로 예보됐다.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19일 전국이 대체로 흐리다가 낮부터 맑아지겠으나 아침부터 낮 사이 서울·경기, 강원 영서, 충청도, 전북 내륙, 경북 서부 내륙에 5㎜ 내외의 비가 내리겠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낮 동안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19일 새벽부터 20일 아침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는 매우 강한 바람이 예고됐다.

북한을 지나는 차가운 저기압과 우리나라 남동쪽에 있는 따뜻한 고기압 사이에 기압 차가 커진 영향이다.

특히 19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 사이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최대 순간 풍속이 시속 90㎞(초속 25m)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겠다.

강한 비를 동반하지 않지만 바람만 보면 태풍(초속 17m 이상)급 위력을 지닌 셈이다.

강원 영동에는 20일 아침까지 시속 126㎞(초속 35m)로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18일 오후 현재 전국에 강풍 예비 특보, 모든 해상에 풍랑 예비 특보가 발표된 상태다.

기상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 진료소에서 야외에 설치한 천막을 비롯해 간판, 건축 공사장, 철탑 등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며 낮 기온은 내려가겠다.

19일 아침 기온은 1∼13도로 18일보다 2∼5도 높게 출발하지만, 낮 기온은 9∼19도로 2∼7도가량 낮겠다.

서울의 경우 아침 기온은 8도, 낮 기온은 10도로 예보됐다.

강풍으로 대부분 공항에서는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항해·조업 선박도 주의가 필요하다.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인 경기 남부와 강원 동해안, 충북, 경상도, 전남 동부에서는 강풍으로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화재 예방에도 신경 써야 한다.

미세먼지 등급은 서울, 경기, 충북에서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예상된다.

다만 낮까지는 전국에서 미세먼지 등급이 '나쁨' 상태를 보이겠다.

보통 바람이 강하면 대기 확산이 원활해져 미세먼지가 개선되지만 이번에는 18일 밤부터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돼 기저 농도가 높은 상황에서 19일 오전 강풍을 타고 국외 미세먼지가 들어오는 상황이라 대기 질이 나빠질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내몽골고원에서 발원한 황사도 19일 오후 일부 남서부지역을 중심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 관계자는 "18일 저녁부터 19일 오전까지 서쪽 지역으로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될 것"이라며 "강풍을 따라 국외 미세먼지도 함께 들어온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후부터 청정 기류가 유입되면서 전국 미세먼지 농도는 급격히 떨어질 것"이라면서도 "서울, 경기, 충북은 오전에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돼 이후 농도가 낮아지더라도 하루 평균으로 보면 미세먼지 '나쁨' 상태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