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총, '코로나 사태 영향·과제' 조사
정부, 소극장에 최대 6천만원 지원
코로나19 여파로 국립극단의 연극 ‘화전가’ 공연이 취소된 명동예술극장 전경.  연합뉴스

코로나19 여파로 국립극단의 연극 ‘화전가’ 공연이 취소된 명동예술극장 전경.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올해 1~4월 취소 또는 연기된 국내 공연과 전시가 2511건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로 인한 문화예술계의 직접적인 피해액은 523억원으로 추산되며, 예술인 10명 중 9명의 수입이 전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는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담은 ‘코로나19 사태가 예술계 미치는 영향과 과제’ 보고서를 18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9~12일 한국예총의 10개 회원협회와 전국 156개 연합회를 대상으로 이메일과 팩스 설문조사 방식으로 이뤄졌다.

코로나19로 취소·연기된 예술행사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1614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북 156건, 부산 150건 순이었다. 코로나19 여파로 1~4월 수입이 전년보다 줄었다는 응답은 88.7%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100%, 경남 94.1%, 충남·전북 93.3%가 수입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이번 사태가 종식된 이후에도 수입에 변화가 없거나 감소할 것이란 응답은 84.1%였다. 이범헌 한국예총 회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예술인들이 생계 위협에 직면했다”며 “예술인과 단체에 생활·운영자금 지원 등 긴급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문화예술계가 많은 어려움을 겪자 이들을 돕기 위해 다양한 지원책이 나오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어려움을 겪는 소극장 200곳에 최대 6000만원을 지원한다고 이날 발표했다. 공연예술단체도 160곳을 선정해 규모에 따라 2000만원에서 2억원까지 차등 지원한다. 관객에게 관람료도 지원한다. 예매처별로 공연 관람객 300만 명에게 1인당 8000원 상당의 관람 할인권을 제공하기로 했다.

서울문화재단은 예술가 활동비 16억5000만원을 지난달 ‘예술창작활동지원’ 사업에 선정된 550여 명(단체)에게 우선 지급하기로 했다. 원래 각 단체가 공연 시기에 맞춰 신청하면 교부하는 형태였다. 하반기에 대부분 몰릴 예정이었으나 이번엔 일괄적으로 먼저 제공한다. CJ문화재단은 창작 공연을 올리는 창작자를 선정해 서울 대학로에 있는 ‘CJ아지트’ 공연장을 빌려주고 창작지원금 1500만원을 제공한다. 지원 신청은 다음달 3일까지 받는다. 상반기에 대관료 등을 지원해 하반기 공연을 올릴 때 도움을 줄 방침이다.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은 창작준비금을 지원한다. 코로나19 확진 및 격리 등으로 활동이 어려운 예술인, 공연 축소나 취소로 피해를 본 예술인에게 1인당 300만원을 제공한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