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은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 연기 결정
방탄소년단, 유럽 투어 예매 일정 변경
코로나19 확산세에 날짜 늦춰져
방탄소년단도 미스터트롯도 코로나19에 직격탄 맞아… 콘서트 연기 확정

공연계가 코로나19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다.

최근 진선미를 확정한 ‘내일은 미스터트롯’은 4월 개최 예정이던 서울 콘서트를 연기하기로 했다.

제작사 쇼플레이 측은 18일 "코로나19로 인한 국가 위기 경보 단계가 ‘심각’ 단계로 격상, 지속됨에 따라 공연장을 찾는 관객, 아티스트 및 공연 관계자들의 안전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라고 밝혔다.

따라서 오는 4월 18일, 19일 개최될 예정이었던 ‘내일은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의 일정이 일괄 변경된다. 오는 4월 18일 오후 7시, 19일 오후 2시/7시 공연은 오는 5월 30일 오후 7시, 31일 오후 2시/7시 공연으로 변경된다.
방탄소년단도 미스터트롯도 코로나19에 직격탄 맞아… 콘서트 연기 확정

앞서 티켓을 구매한 관객은 예매했던 공연과 동일한 요일, 동일한 시간, 동일한 좌석으로 티켓이 유지될 예정으로 변경된 일자에 관람을 원하는 관객은 예매 상태를 유지하면 된다.

공연 연기로 인해 티켓 환불을 원하는 관객은 예매처 인터파크 티켓 고객센터를 통해 취소할 시 오는 3월 31일(화)까지 수수료 없이 환불이 가능하다.

또한 오는 5월 1일부터 시작되는 수원, 울산, 강릉, 광주, 청주 등을 포함한 지방 투어들은 현재로는 일정 변경 없이 진행될 예정이지만 국내 상황에 따라 추후 연기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공연을 기다리는 팬들을 위해 현재 예정된 지역 공연에 대해 공연 연기 가능성은 있지만 공연취소는 없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월드스타 방탄소년도 코로나19 직격탄은 피할 수 없었다.

소속사 측은 오는 7월 열리는 그룹 방탄소년단의 유럽 투어 예매 날짜가 연기됐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의 유럽 공연을 주관하는 라이브 네이션 영국, 스페인 지사 등은 17일(현지시간) 공식 SNS를 통해 "최근 벌어지고 있는 일들로 인해 방탄소년단의 '맵 오브 더 솔 투어 - 유럽'(MAP OF THE SOUL TOUR - EUROPE) 티켓 예매 일정이 변경될 것"이라고 밝혔다.

당초 방탄소년단의 '맵 오브 더 솔 투어 - 유럽'의 예매는 팬클럽 아미를 대상으로 한 선예매가 이달 18일, 일반 관객 예매가 이달 20일부터 시작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변경된 공지에 따르면 팬클런 선예매는 4월 29일, 일반 예매는 5월 1일로 늦춰졌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