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팀킴'과 후원 재계약…1년간
사진=롯데푸드 제공

사진=롯데푸드 제공

롯데푸드(377,500 +0.13%)가 컬링팀 '팀 킴' 경북체육회에 대한 후원을 이어간다.

롯데푸드는 의성마늘햄 브랜드를 통해 경북체육회(김은정·김영미·김선영·김경애·김초희)와 후원 재계약을 맺었다고 10일 밝혔다.

롯데푸드는 2018년 3월 평창 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팀 킴’을 의성마늘햄 모델로 기용하고 후원 계약을 맺었다. 이번 재계약은 2021년 3월까지다.

팀 킴은 광고모델 활동과 함께 2018년부터 매년 의성마늘햄 캠프에 참여해 참가자들과 소통하며 의성마늘햄을 알렸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팀 킴' 모델 기용을 통해 ‘의성마늘햄’ 브랜드를 더욱 널리 알릴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역 상생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