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측, 코로나19로 매출 부진한 임차인과 고통 분담
"3월 임대료 50%만 청구"
앞서 서장훈도 것물 3곳 세입자 임대료 10% 인하
'착한 임대인 운동' 동참한 스타들…서장훈·비 임대료 인하 [이슈+]

건물주 연예인들이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방송인 서장훈에 이어 비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임대료 감면에 나섰다.

4일 아시아경제에 따르면 비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자신의 건물 레인 에비뉴의 임차인들에게 임대료 50%를 인하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공문에서 비는 "코로나19로 인해 귀사의 운영에 상당한 어려움이 발생했으리라 판단되어 고충을 조금이라도 덜어들이고자 3월에 한해 귀사 임대료를 50%만 청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비의 건물인 레인 에비뉴에는 맥주집 카브루 브루펍, 정샘물 인스피레이션 웨스트 등이 임차해 있다.

서장훈도 '착한 임대인'에 합류했다. 서장훈은 최근 자신이 보유한 서울 서초구 서초동, 동작구 흑석동, 마포구 서교동 건물 3곳에서 요식업종에 종사하는 세입자에게 2개월간 임대료 10%를 감면하기로 했다.

서장훈은 세입자의 임대료를 장기간 동결하는 등 '착한 건물주'로도 알려져 있다. 뿐만 아니라 서장훈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도움이 필요한 소외계층 아동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한편 '착한 임대인 운동'은 대구, 경북을 중심으로 전국 곳곳에 퍼지고 있다.

대구 중구 종로지구 내 건물주 몇몇은 임대료를 2~3개월간 20~33% 감면해 임차인의 어려움을 나누고 있다.

대구시도 공공기관 임대료를 일정 기간 무상으로 해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