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영화 '도망친 여자'로 제70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은곰상 감독상을 받은 홍상수 감독에 축전을 보내 격려했다.

박 장관은 2일 축전에서 "이번 수상은 인간 본성에 대한 날카로운 시선과 인간관계의 역학에 대한 치밀한 묘사라는 일관된 작품세계를 선보여 온 감독님의 영화적 성취가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쾌거이자, 한국 영화제 전체의 저력을 보여준 뜻깊은 성과"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더 좋은 작품들로 영화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의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으시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도망친 여자'는 홍 감독의 24번째 장편 영화다.

베를린영화제에서 한국 영화로 은곰상 감독상을 받은 건 역대 두 번째로 2004년 '사마리아' 김기덕 감독 이후 16년 만이다.

박양우, '베를린영화제 감독상' 홍상수 감독에 축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