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디즈니 실사 '뮬란'도 결국 개봉 연기

올봄 최대 화제작으로 꼽히던 디즈니 실사 영화 '뮬란'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결국 개봉을 연기했다.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는 당초 3월 국내 선보일 예정이던 '뮬란'을 개봉 연기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뮬란'은 중국 남북조시대 여성 영웅 이야기를 다룬 동명 애니메이션(1998년작)을 실사로 옮긴 작품이다.

용감하고 지혜로운 뮬란이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여자임을 숨기고 나라를 지키는 병사가 돼 위대한 전사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액션 블록버스터로 완성했다.

중국 유명 배우 류이페이(劉亦菲)가 뮬란을 연기했으며, 영화 '웨일 라이더'를 연출한 여성 감독 니키 카로가 연출을 맡았다.

'아바타' 등을 선보인 유명 시각 특수효과(VFX)업체 웨타 디지털이 가세해 웅장한 대규모 전투 장면 등을 실감 나게 구현한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았다.

디즈니 측은 "코로나19 국내 진행 상황에 따라 추후 개봉일을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