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늘어나면서 '온라인 예배' 전환
권아솔 "사람들이 모여야 진정한 예배"
"박해 무섭냐"면서 목소리 높여
권아솔/사진=한경DB

권아솔/사진=한경DB

이종격투기 선수 권아솔이 코로나19 확진자 확산으로 '온라인 예배'가 권장 되는 분위기에 반기를 들었다.

권아솔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온라인 예배가 진정한 예배인가"라며 "사람들이 모여 예배하고 찬양하고 경외하는 것이 진정한 예배 아닌가"라면서 글을 게재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개신교계는 지난 1일 일요일(주일) 예배를 대거 온라인 방송으로 대체했다. 국내 최대 신자를 둔 여의도순복음교회를 비롯해 온누리, 소망, 금란, 오륜, 영락, 충현 등 대형교회가 종전에 교회당에서 진행한 주일 예배를 가정 영상예배로 전환했다.
/사진=권아솔 페이스북 캡처

/사진=권아솔 페이스북 캡처

온라인 영상 예배는 목사가 예배를 진행하는 모습을 교회 유튜브 계정이나 앱 등을 통해 생중계하는 방식이다. 생중계가 힘들다면 예배 장면을 녹화에 시간에 맞춰 방영한다.

한국기독고언론포럼(한기언) 측도 "온라인 예배를 권장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권아솔은 온라인 예배를 "사람들의 박해, 언론의 박해"라 칭하며 거부감을 드러냈다.

권아솔은 "예수님을 믿는자들이 모여 예배하는 것이 예수님의 사랑을전하지 않는 것이냐"며 "로마시대 초대교회 당시 예수님을 믿는것이 금기시 되고 사형에 처했던 당시에 상황보다 덜하면 덜했지 더하지 않은 상황에서 우리는 뭐가 무서워서 예배를 드리지 않는 것인가"라는 견해를 밝혔다.

그러면서 "이건 하나님의 시험"이라며 "믿는 자들이 존재하는 이유는 예배이고, 전도"라면서 온라인 예배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이후 해당 글로 논란이 불거지자 권아솔은 "대구 폐렴, 마스크 사재기, 코로나 수용소 거부 등 사회에 팽배해 있는 이기주의와 개인주의에 맞서고 예배를 지키는 것이 사역"이라며 다시 한 번 의견을 개진했다.

권아솔은 1986년생 파이터로 로드FC 소속 이종격투기 선수다. 177cm 키에 몸무게 80kg으로 라이트급에서 활동하고 있다. 2014년엔 로드FC 라이트급 챔피언에 올랐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