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사이비 신천지가 남한에 코로나19 전파"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을 '사이비'라고 비난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책임을 물었다.

조선신보는 21일 가십성 코너 '메아리'에 '코로나19와 사이비종교' 제목의 칼럼을 실었다.

신문은 "요즘은 중국인들 속에서 '중국보다 대구·경북이 더 위험하다'는 말까지 돌고 있다고 한다"며 "그 이유는 신천지라는 사이비 종교 단체가 신형 비루스(바이러스)를 끊임없이 전파하고 있는데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교단 측은 중국인 여행자들에게 책임을 전가하려 했으나 사실은 신천지가 우한(武漢)에 지부를 설립하면서 그 지역과 교류하는 과정에 감염된 교인들이 남조선에 돌아와서 전파했다는 것이 확실해졌다"고 주장하며 중국을 옹호했다.

또 "병을 앓는 것은 신앙심이 약하기 때문이라 하여 억지로 예배에 참가시킨 것이 대량 전파로 이어진 것"이라며 "수십만 명이나 되는 큰 조직이 당국의 명단 제출과 경로 해명에 대한 요구에 잘 응하지 않으니 그 후과(결과)는 엄청나다"라고도 했다.

신문은 신천지가 과거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과 관계가 있었다는 소문도 언급했다.

신문은 "새누리당 당명의 근원인 신천지는 최순실의 아비이자 박근혜(전 대통령)를 농락한 최태민의 영세교, 세월호 사건의 유병언의 구원파와 뿌리를 같이한다"며 "지금 뒤늦게나마 사회적으로 철저히 배격당하게 된 이런 사이비 종교는 반드시 청산돼야 할 거대한 악"이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