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문화회관·예술의전당 등 주요 공연장 3월 공연 대부분 취소
통영국제음악제도 취소 가능성 커…일부는 4월 초 공연까지 취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2월 공연에 이어 3월 공연도 줄취소되고 있다.

공연계는 사상 최악의 실적이 예견되면서 빙하기를 맞을 것으로 우려한다.

2일 공연계에 따르면 세종문화회관은 3월 자체 기획한 공연을 모두 취소했고, 대관 공연도 대부분 취소되고 있다.

이에 따라 오는 18~19일 예정된 이고르 모이세예프 발레단 초청 공연, 한국오페라단창단 30주년 '골든 오페라 갈라'(25~27일), 소년소녀합창단 '봄봄' 공연(31일~4월1일) 등 20여개 공연이 모두 취소됐다.

세종문화회관 관계자는 "3월 대극장과 M씨어터에서 열리는 공연을 전부 취소했으며 자체 기획공연도 모두 취소했다"며 "대관 공연 중에서 극히 일부만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런 상황은 예술의전당도 마찬가지다.

3월 예정된 상당수 공연이 이미 취소됐다.

오는 15일과 17일 예정된 코리안챔버오케스트라의 모차르트 교향곡 전곡연주 시리즈를 비롯해 17일 국립오페라단의 '봄밤 콘서트', 29일 서울신포니에타 정기연주회, 31일 아니마 체임버 앙상블 실내악 음악회 등 30여개 공연이 이미 취소된 상태다.

콘서트홀 공연은 이미 40%가 없어졌다.

예술의전당 관계자는 "매일 5~6개씩 공연이 취소되고 있다"며 "2주 차까지 공연은 대부분 취소됐고, 3주 차 이후 공연도 취소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립발레단도 오는 20~22일 공연할 예정이던 '백조의 호수'와 27일~29일 무대에 올리려던 '호이 랑'을 모두 취소했으며 유니버설발레단도 내달 2~5일 공연할 '잠자는 숲속의 미녀'를 이날 전격 취소했다.

국내 클래식 음악계 큰 축제 중 하나인 2020 통영국제음악제도 개최 여부가 불투명하다.

현재로선 취소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통영국제음악제 측은 개최 여부를 오는 4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통영국제음악제는 이달 27일 개막해 4월5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3월 주요 공연장이 실질적으로 개점 휴업에 들어가면서 이달 공연계 매출은 최악으로 치달을 가능성이 커졌다.

공연예술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달 공연 매출은 206억4천49만원으로, 1월 매출 규모(402억7천727억원)의 48.7%에 불과했다.

이처럼 코로나 19 확산으로 공연계 신음이 깊어지는 가운데 국립발레단 단원 1명이 자가 격리 기간 중 일본으로 여행을 다녀와 논란 중이다.

국립발레단은 측은 조만간 이 단원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방침이다.

국립발레단은 지난달 14~15일 대구 공연 후 같은 달 24~28일 전 단원이 자가 격리에 들어간 바 있다.

잇따르는 취소…3월 공연계도 '올스톱'(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