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2일 기자회견


그동안 두문불출하던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 교회) 총회장이 2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 총회장은 이날 오후 3시10분 경기도 가평 신천지 평화연수원 정문 앞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이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정부 당국에 적극 협조하겠다"며 이같이 사죄했다.

그동안 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해 침묵으로 일관하며 잠적했던 이 총회장은 이날 회색 정장에 노란색 넥타이를 하고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얼굴에는 흰색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였다.

입장문을 읽기 전 허리를 굽혀 인사한 이 총회장은 "(신천지 대구교회에서)많은 감염자가 나왔다"며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와 당국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고 우리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우리는 힘이 닿는 데까지 최선을 다해 인적, 물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얘기한 뒤 자리에서 일어나 취재진 앞에서 엎드려 큰절을 했다. 이 총회장은 또 "정부에도 용서를 구한다"며 재차 일어나 큰절하는 등 이날 총 2차례 엎드려 큰절을 했다.
2일 경기도 가평군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평화의 궁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만희 총회장이 큰절하며 사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일 경기도 가평군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평화의 궁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만희 총회장이 큰절하며 사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총회장은 "현재 우리는 교회도 어떤 장소도 막고 있다"며 "(종교)모임도 다 피하고 중지하고 있다"고 했다. 일각에서 신천지 성도들이 예배에 참석하는 대신 전국 곳곳에서 '비밀모임'을 열고 있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협조하지 않는다는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바쁜 시기에 정부 당국에서 우리 교회를 위해서 이와 같이 노력해주시고 있다"며 "우리가 해야할 일이었는데 우리가 미처 못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노력해준 것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는)개인의 일이기 전에 큰 재앙이다. 우리뿐 아니라 정부도 확산 방지에 노력하고 있다"며 "잘잘못을 따질 때가 아니다. 최선을 노력을 다하면 하늘도 돌봐줄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검진과 관련해선 정확히 사안을 모른다고 했다.

이 총회장은 "나는 매년 독감주사를 맞는다. 코로나는 (검사를 받으라는)연락이 와서 검사를 받았다. 음성이라고 하는데 음성인지 잘 모른다"며 다소 횡설수설 했다.

이에 대해 옆에 있던 신천지 관계자는 사본 증명서를 보이면서 "이만희 총회장은 지난달 29일 글로리아 국제병원에서 검사를 받았다"며 "이날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전날까지 신천지 교회와 관련된 확진자(신도, 가족, 지인 등)로 확인된 경우는 2113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59.9%에 달한다.

특히 대구 신천지교회 확진자 비율이 이중 73.1%에 달한다. 광주(77.8%)와 울산(52.9%) 등 다른 지역에서도 신천지 교회 확진자가 전체 확진자의 절반을 넘었다. 전국 광역자치단체 17곳 가운데 13곳에서 신천지 교회 확진자가 나왔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영상=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