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도전! 스타 뷰티크리에이터 어워즈 본선 진출자] ‘40대 아들 둘 맘’ 임시연 “줌마파워로 1등 노린다”

[김도윤 기자] 주어진 삶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목표를 꿈꿀 수 있다는 것이 ‘젊음’. 그 노력의 가치를 아는 사람들에게서는 충만한 삶의 에너지가 느껴진다. 이것이 모든 도전이 아름다운 이유다. - 편집자 주

‘스타 뷰티크리에이터 어워즈 by 퀸 오브 더 코리아 2020’(이하 ‘스타 뷰티크리에이터 어워즈’) 선발대회가 본선 진출자를 공개하며 최종 5인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뷰티 브랜딩 전문 회사 뷰티앤뷰와 BBNV(대표 우인식)가 마련한 이번 대회는 국내 최초 스타 뷰티 크리에이터 선발대회다. 이는 새롭게 열린 1인 미디어 시대에 잠재력 있는 뷰티 크리에이터를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초대형 이벤트다.

총상금 1억 원을 걸고 진행되는 이번 대회 수상자는 해외 화보 촬영 및 퀸즈 세계 뷰티 대회 참가 등 주요 대회 진출, 각종 방송 출연 혜택, 해외에서의 대외 활동 등의 다양한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인플루언서 1:1 전담 서포트 관리를 받으며 뷰티 크리에이터 활동을 지원받을 수 있다.

3월25일 최종 5인을 선발해 ‘TOP 5’를 결정하는 본선 심사를 앞둔 가운데 미션을 수행하고 있는 본선 진출자들을 인터뷰했다.

자신을 ‘현실 육아맘’이라고 소개하는 임시연은 모델 겸 쇼호스트 준비생이다. 결혼 전 밸리댄스 강사로 활동해 온 그는 출산 후 육아에 전념하다가 4년 만에 사회생활을 결심했다고 한다. 젊은 시절의 경력을 발판삼아 다시 한번 ‘꿈’을 향해 도전하는 지금이 무척 설렌다고 말하는 임시연의 대회 진출 스토리를 들어보자.

Q. ‘스타 뷰티 크리에이터 어워즈 2020’ 대회 본선 진출 소감은?

“새로운 도전은 언제나 심장을 뛰게 한다. 젊은 시절을 또 한 번 풍성한 경력으로 채워나갈 맘에 떨리고 열정이 꿈틀거리기 시작했다. 긴장되지만 천천히 잘 준비해 보려고 한다. 주변 줌마 파워들의 응원을 받으며 힘차게 시작한다”

Q. ‘스타 뷰티 크리에이터 어워즈 2020’ 대회 출전을 결심한 계기는?

“주위의 추천으로 대회를 알게 됐다. 고심 끝에 저에게 또 다른 성장의 발판이 될 기회라 판단하고 출전 결심을 했다(웃음)”

Q. 앞서 참가한 예선심사에서 특히 기억에 남는 장면이 있다면?

“예선심사에 즉흥적인 인터뷰가 기억에 남는다. 희망의 눈빛을 보내주신 심사위원 몇 분의 얼굴이 떠오른다(웃음)”
[아름다운 도전! 스타 뷰티크리에이터 어워즈 본선 진출자] ‘40대 아들 둘 맘’ 임시연 “줌마파워로 1등 노린다”

Q. 뷰티 크리에이터로서 자신만의 차별화된 매력 또는 콘텐츠가 있다면?

“현시대의 평범한 주부로 살면서 전직과 무관히 전혀 다른 직업을 선택하는 ‘경단의 새로운 도전’을 했다. 미시즈로서 모델의 상품 가치를 높이고 있으며 미시즈가 현직 프로모델의 세계에 진출하는 첫 사례를 꿈꾸며 성장하고 있다. 처음 시작하는 미시즈 모델이 어떻게 입문하고 배움을 이어가야 할지! 워킹, 포징, 패션, 뷰티 관련 모델 활동의 방향성을 제시해주고 이정표 같은 역할을 해 줄 것이며, 모델 관련된 대회정보나 대회 준비 등의 다양한 콘텐츠를 다룰 예정이다. 현재 워킹 강사로 활동 중이어서, 시니어 모델에 관한 콘텐츠도 같은 방향성으로 선보일 생각이다(웃음)“

Q. 3월25일 예정된 본선 심사를 준비하며, 각별히 신경 쓰는 부분이 있다면?

“우선은 새로운 도전이라 배우는 자세로 임할 것이며, 지금까지 쌓아 놓은 저의 강력한 재능들을 모두 꺼내어 볼까한다. 크리에이터로 활동한 경험치가 적은 것이 걱정되지만 시키면 잘할 사람이란 모습을 필히 보여드리겠다(웃음)”

Q. 이번 대회 출전이 지니는 의미는? 자신에게 어떤 영향을 주었다고 생각하나?

“누군가에게 나의 도전을 공개적으로 알릴 수 있는 계기이기도 해서 더욱 더 책임감을 가지고 임하고 있다. (웃음) 새로운 직업군의 대회여서 모두 뭐가 뭔지 하는 반응들을 보며 내 모습도 그러하리라 생각한다. 그래서 더욱 자극을 받으며 성장하고 있다”

Q. 수상에 대한 기대감이 클 것 같다. 욕심나는 상이 있다면?

“당연히 수상에 대한 기대감이 있다. 욕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특전들이 있지 않나(웃음). 그래서 나는 1등을 욕심내고 있다(웃음). 꿈은 클수록 좋은 거고 꿈을 이루어지니까! 대신 열정적인 노력은 필수라고 생각한다. 될 때까지 해낼 때까지 해보겠다”

Q. 자신을 한 단어로 표현하자면?

“‘친구’ 같은 크리에이터가 되고 싶다. 실질적인 콘텐츠 소비자가 제 나이의 줌마 파워들이라 그 나이대를 공감하는 내가! 함께 공감하고 그들을 대신할 수 있는 친구 같은 크리에이터의 모습을 보여 주고 싶다”

Q. 롤모델

“마윈이다(웃음)”

Q. 인사 한마디

“도전을 망설임으로 자꾸 덮지만 말고 취미처럼 다가가 보란 말을 하고 싶다. 용기나 열정처럼 무게로 무장해야만 할 수 있는 게 도전이 아니다. 무엇이든 다가가 봐야 비로소 보인다”

포토그래퍼: 윤호준
헤어: 코코미카 시연 원장
메이크업: 코코미카 경미 이사

bnt뉴스 기사제보 beauty@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