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도전! 스타 뷰티크리에이터 어워즈 본선 진출자] 김보선 “초보 육아맘의 도전, 이번 대회는 나를 찾는 기회”

[김도윤 기자] 주어진 삶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목표를 꿈꿀 수 있다는 것이 ‘젊음’. 그 노력의 가치를 아는 사람들에게서는 충만한 삶의 에너지가 느껴진다. 이것이 모든 도전이 아름다운 이유다. - 편집자 주

‘스타 뷰티크리에이터 어워즈 by 퀸 오브 더 코리아 2020’(이하 ‘스타 뷰티크리에이터 어워즈’) 선발대회가 본선 진출자를 공개하며 최종 5인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뷰티 브랜딩 전문 회사 뷰티앤뷰와 BBNV(대표 우인식)가 마련한 이번 대회는 국내 최초 스타 뷰티 크리에이터 선발대회다. 이는 새롭게 열린 1인 미디어 시대에 잠재력 있는 뷰티 크리에이터를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초대형 이벤트다.

총상금 1억 원을 걸고 진행되는 이번 대회 수상자는 해외 화보 촬영 및 퀸즈 세계 뷰티 대회 참가 등 주요 대회 진출, 각종 방송 출연 혜택, 해외에서의 대외 활동 등의 다양한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인플루언서 1:1 전담 서포트 관리를 받으며 뷰티 크리에이터 활동을 지원받을 수 있다.

3월25일 최종 5인을 선발해 ‘TOP 5’를 결정하는 본선 심사를 앞둔 가운데 미션을 수행하고 있는 본선 진출자들을 인터뷰했다.

Q. ‘스타 뷰티 크리에이터 어워즈 2020’ 대회 본선 진출 소감은?

“대회 신청 마감 이틀 전에 공고를 보고 부랴부랴 지원하게 됐다. 대회 공지를 보는 순간 심장이 쿵쾅거렸다. 평범할 뻔했던 나의 하루를 특별하게 만들어 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웃음)”

Q. ‘스타 뷰티 크리에이터 어워즈 2020’ 대회 출전을 결심한 계기는?

“뷰티는 나와 뗄 레야 뗄 수 없는 관계다. 이번 기회를 놓치면 평생을 후회할 것 같아 지원했다”

Q. 앞서 참가한 예선심사에서 특히 기억에 남는 장면이 있다면?

“뷰티앤뷰의 화려한 사옥, 대표님의 멋진 차(웃음)? 직원분들과 관계자분들이 모두 다 친절했다. 예선심사 과정에서 본 풍경과 만났던 사람들. 모든 것이 기억에 남는다”
[아름다운 도전! 스타 뷰티크리에이터 어워즈 본선 진출자] 김보선 “초보 육아맘의 도전, 이번 대회는 나를 찾는 기회”

Q. 뷰티 크리에이터로서 자신만의 차별화된 매력 또는 콘텐츠가 있다면?

“신뢰 가는 이미지가 아닐까 싶다. 아기엄마들에게 유용한 홈케어 비법을 함께 공유할 수 있다. 나 역시 초보 육아맘이지 않나. 생생한 정보로 소통할 수 있다”

Q. 3월25일 예정된 본선 심사를 준비하며, 각별히 신경 쓰는 부분이 있다면?

“예선 심사장에서 갔을 때 너무 멋있는 분들이 많았다. 그래서 큰 욕심 없이 즐겁게 참석하는 데 의의를 뒀다. 본선에 올랐다는 사실만으로도 기쁘지만 막상 여기까지 오니 욕심이 생기는 것 같다. 하는 데까지 최선을 다 해 볼 생각이다”

Q. 이번 대회 출전이 지니는 의미는? 자신에게 어떤 영향을 주었다고 생각하나?

“결혼 전에 활기차게 일하던 예전의 ‘열정 김보선’이 되살아난 것 같아 매우 기쁘다”

Q. 수상에 대한 기대감이 클 것 같다. 욕심나는 상이 있다면?

“예선까지만 해도 상은 기대도 하지 않았다. 하지만 나의 가능성을 믿어주신 마음에 보답하려면 TOP5 안에 들어야 할 것 같다(웃음)”

Q. 자신을 한 단어로 표현하자면?

“러시아 마트료시카 인형이라고 말하고 싶다. 까도 까도 계속 나오는 러시아 인형처럼 알면 알수록 끝없는 매력을 가지고 있다”

Q. 롤모델

“다재다능한 끼를 가지신 김우리 님! 인플루언서 계의 ‘여왕’ 벨르제이 언니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Q. 인사 한마디

“이 세상 모든 육아맘에게 인사하고 싶다! 출산한 지 두 달 된 저도 이렇게 용기를 내어 도전했다. ‘인생은 끝없는 시험의 연속이지만 끊임없이 도전하고 노력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라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 앞으로 행복 전도사 김보선이 되어 세로토닌(해피바이러스) 뿜뿜! 해 보겠다”

포토그래퍼: 권해근
헤어: 코코미카 소은 실장
메이크업: 코코미카 지니 실장

bnt뉴스 기사제보 beauty@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