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도전! 스타 뷰티크리에이터 어워즈 본선 진출자] ‘목소리 미녀’ 조지영 “신뢰감 주는 스피치로 승부수”

[김도윤 기자] 주어진 삶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목표를 꿈꿀 수 있다는 것이 ‘젊음’. 그 노력의 가치를 아는 사람들에게서는 충만한 삶의 에너지가 느껴진다. 이것이 모든 도전이 아름다운 이유다. - 편집자 주

‘스타 뷰티크리에이터 어워즈 by 퀸 오브 더 코리아 2020’(이하 ‘스타 뷰티크리에이터 어워즈’) 선발대회가 본선 진출자를 공개하며 최종 5인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뷰티 브랜딩 전문 회사 뷰티앤뷰와 BBNV(대표 우인식)가 마련한 이번 대회는 국내 최초 스타 뷰티 크리에이터 선발대회다. 이는 새롭게 열린 1인 미디어 시대에 잠재력 있는 뷰티 크리에이터를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초대형 이벤트다.

총상금 1억 원을 걸고 진행되는 이번 대회 수상자는 해외 화보 촬영 및 퀸즈 세계 뷰티 대회 참가 등 주요 대회 진출, 각종 방송 출연 혜택, 해외에서의 대외 활동 등의 다양한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인플루언서 1:1 전담 서포트 관리를 받으며 뷰티 크리에이터 활동을 지원받을 수 있다.

3월25일 최종 5인을 선발해 ‘TOP 5’를 결정하는 본선 심사를 앞둔 가운데 미션을 수행하고 있는 본선 진출자들을 인터뷰했다.

조지영은 뷰티앤뷰 제품을 애용하며 소비자들과도 SNS 에서 소통하며 인플루언서로서 전부터 활동하고 있었고 이번에 본격적으로 ‘스타 뷰티크리에이터’ 대회를 통해서 도전하기로 마음먹은 참가자다. 태어나 처음 경험해 보는 대회가 낯설고 설렌다는 그녀는 자신의 매력이 ‘신뢰감을 주는 목소리’라고 말한다. 본선 심사를 앞둔 조지영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Q. ‘스타 뷰티크리에이터 어워즈 2020’ 대회 본선 진출 소감은?

“생각지 못한 영광이다. 소중한 기회를 만들어 주신 만큼 이 자리에서 빛을 낼 수 있다면 더욱더 좋을 것 같다. 너무나도 감개무량하다(웃음)”

Q. ‘스타 뷰티크리에이터 어워즈 2020’ 대회 출전을 결심한 계기는?

“평소 뷰티앤뷰에 대한 애정이 있었다. 제품력에 반해 이미 사용 중인 제품도 있고 하다 보니 자연스레 이번 대회도 알게 됐다. 이 기회에 회사도 와볼 수 있었고 대표님뿐 아니라 훌륭하신 심사위원님들도 만나 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 같아 지원하게 됐다. 무엇보다 뷰티와 다이어트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여자로서 ‘도전’이라 생각하고 용기를 내봤다”

Q. 앞서 참가한 예선심사에서 특히 기억에 남는 장면이 있다면?

“예선심사 때 너무 떨었다(웃음). 하지만 생각보다 따뜻하고 편안한 분위기라서 안심했고 심사위원분들의 부드러운 미소 하나하나가 너무 감사했다”
[아름다운 도전! 스타 뷰티크리에이터 어워즈 본선 진출자] ‘목소리 미녀’ 조지영 “신뢰감 주는 스피치로 승부수”

Q. 뷰티 크리에이터로서 자신만의 차별화된 매력 또는 콘텐츠가 있다면?

“차별화라면 또렷또렷? 경쾌한 음성으로 귀에 착착 붙는 목소리를 가졌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회사에서 강의했던 경력이 도움이 된 것 같기도 하다. 신뢰감을 줄 수 있는 목소리와 말투가 나의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Q. 3월25일 예정된 본선 심사를 준비하며, 각별히 신경 쓰는 부분이 있다면?

“집중해서 열심히 하되 너무 부담 갖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부담스러운 마음으로 긴장하면 더 실수를 할 수도 있지 않나. 그럼 너무 속상할 것 같아서 차분하게 미션에 임하고 있다”

Q. 이번 대회 출전이 지니는 의미는? 자신에게 어떤 영향을 주었다고 생각하나?

“정말 태어나서 처음 겪어보는 경험이다. 이 순간이 평생 잊지 못할 시간이 될 것 같아서 감사한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 모든 참가자의 열정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다”

Q. 수상에 대한 기대감이 클 것 같다. 욕심나는 상이 있다면?

“처음에 수상은 욕심이고 딴 세상 이야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본선까지 참가하게 된 이상 열의를 다해 임하고 싶다. 욕심을 조금 더 내자면 ‘무슨 상이든 주시기만 한다면 너무나도 감사합니다’라고 말하고 싶다(웃음)”

Q. 자신을 한 단어로 표현하자면?

“매력의 다양성? 주변에서 내 특유의 매력이 좋다는 반응이더라. 그 반응을 믿고 힘을 내서 도전해 보려고 한다”

Q. 롤모델
“벨르제이 님! 개인적으로 너무 멋있으시다. 외모뿐만 아니라 마음씨까지 따뜻하고 예쁘시고 소통도 잘하시는 것 같다. 너무나도 닮고 싶다(웃음)”

포토그래퍼: 천유신
헤어: 코코미카 미란 부원장
메이크업: 코코미카 수미 원장

bnt뉴스 기사제보 beauty@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