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저작권위원회가 저작권 서비스 개선과 등록정보 활용기반 마련을 위해 전면 개편한 저작권등록시스템(CROS)을 2일 개통했다고 밝혔다.

개편된 저작권등록시스템은 이용자가 쉽고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편의성 향상에 초점을 맞췄다.

우선 '반응형 웹' 방식을 도입해 이용자가 사용하는 기기에 따라 화면구성을 최적화하고, 플러그인을 제거한 웹 표준 기술로 크롬, 익스플로러 등 다양한 웹브라우저에서 이용하도록 했다.

기존의 복잡한 저작권 등록신청 절차를 8단계에서 4단계로 간소화했으며, 개인정보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고객관리번호와 간편결제·휴대폰결제 등 다양한 결제수단을 도입했다.

저작권 등록 쉽고 편하게…저자권등록시스템 전면 개편

웹 접근성 인증과 '색채 유니버설 디자인'을 적용해 고령자와 색약자 등의 접근성을 높였다.

이밖에 잦은 저작권법 개정과 정보통신기술의 발달에 신속히 대응하게 등록정보 데이터베이스 구조를 재설계했다.

총 63만여건에 달하는 등록정보의 산업적 활용 기반을 마련하고자 저작권위원회의 '권리자찾기시스템'과 '디지털저작권거래소' 외에 행정안전부의 '행정정보공동이용센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서비스'와도 연계해 운영한다.

임원선 저작권위원회장은 "변화하는 저작권 환경에서 창작자 보호와 저작물 거래의 안전을 위해 저작권 정보 서비스를 지속해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