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 확진자 34명으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북 안동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7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전원 신천지 교인이다.

안동시는 신천지 교회 신도 7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안동 코로나19 확진자가 34명으로 늘었다고 2일 밝혔다.

전체 확진자 34명 가운데 신천지 교인은 22명이다. 5명은 이스라엘 성지순례단이다.

안동시는 밀접 접촉한 사람에 대한 자가 격리와 검체 채취 검사를 진행 중이다. 확진자가 이동한 사업장 등에 대해서는 방역 조치한 뒤 일시 폐쇄하기로 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