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5년 전 한 장로에게 받은 것…가짜인지는 몰라"

이만희(89)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이 2일 전국으로 확산한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 친필 사인이 들어간 손목시계를 차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이날 이 총회장은 신천지 연수원인 경기 가평군 '평화의 궁전' 문 앞에서 가진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정말 죄송하다.

뭐라고 사죄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다"는 대국민 사과와 함께 바닥에 엎드려 사죄를 구하는 큰 절을 두 차례 했다.

이때 이 총회장을 향한 수많은 카메라 가운데 일부에는 엎드린 그의 손목에서 빛나는 금장 시계가 포착됐다.

이만희 총회장 손목에서 빛난 '박근혜 시계'(종합)

사진으로 대조한 결과 이 시계는 박 전 대통령이 2013년 대통령에 취임한 후 제작해 유공자와 귀빈들에게 선물한 일명 '박근혜 시계'와 흡사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언론과 인터넷을 통해 관련 사실이 빠르게 확산했다.


'박근혜 시계'는 동그란 모양에 심플한 디자인으로 흰색 바탕 상단에는 무궁화 한 송이를 중심으로 봉황 두 마리가 그려진 대통령 상징 문양이 새겨져 있고 하단에는 박 대통령 한글 서명이 들어가 있다.

남성용과 여성용 두 가지로 만들었는데 남성용이 약간 클 뿐 디자인은 똑같다.

한때 온라인 중고시장에서 25만~50만원 선에서 거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만희 총회장 손목에서 빛난 '박근혜 시계'(종합)

이날 이 총회장이 차고 나온 시계는 금색으로 당초 은색으로 제작한 초기 버전과는 색깔과 세부 디자인에선 차이가 있지만, 전체적인 윤곽이 비슷하고 특히 박 전 대통령 친필 서명이 선명해 '박근혜 시계'라는 걸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언론과 인터넷에선 이 총회장이 24만여명의 신도를 보유한 신천지 앞날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첫 기자회견 자리에 나서면서 하필 '박근혜 시계'를 차고 나온 배경을 놓고 설왕설래한다.

애장품인 까닭에 언론의 주목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지 못하고 평소대로 하고 나온 것이란 상식선의 추론부터 정치적 의미 부여까지 갖가지 해석이 분분하다.

이 총회장의 시계가 주목을 받자 진위 논란까지 불거졌다.

박근혜 정부 때 청와대 관계자들은 '박근혜 시계'는 제작 당시 은장 한 종류로만 만들었고 금장은 만든 적이 없기 때문에 이 총회장이 차고 다니는 건 가품이라는 반응을 보였다는 보도까지 나왔다.

이만희 총회장 손목에서 빛난 '박근혜 시계'(종합)

신천지 측은 "박근혜 시계는 5년 전에 한 장로가 줘서 받은 것인데 진짜인지 가짜인지는 몰겠다"며 "정세균 국회의장 시절 받은 시계도 있는 걸로 안다.

가지고 있는 시계는 모두 선물받은 건데 직접 받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이 총회장은 신천지 교인인 국내 31번째 코로나19 확진자의 등장으로 신천지 신도들의 집단 감염 사태가 본격화한 후 2주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 사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신천지 측은 밝혔다.

회색 정장에 노란색 타이, 안경과 마스크를 하고 등장한 이 총회장은 구순 노령임에도 우려와 달리 건강 상태는 매우 양호해 보였다.

계절에 안 맞게 양복 안에 반팔 셔츠를 입은 것도 관심을 끌었다.

이에 대해 신천지 측은 "(총회장이) 원래 열이 많다.

한겨울에 여름 양복도 입는다"고 했다.

약 20분간 이어진 기자회견이 끝날 무렵 주위가 어수선해지자 이 총회장은 앞서 큰절까지 하며 사죄했던 것도 잊은 듯 크게 호통을 치는 강단을 보이기도 했다.

이만희 총회장 손목에서 빛난 '박근혜 시계'(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