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독자들의 외면 속에 '선수들만 읽는 책', '그들만의 리그'라는 비판을 받은 문예지에도 새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문예지는 주로 월간 또는 계간 종이책을 내는 게 관례였지만 이번에 종이 없는 인터넷 웹진 형태의 주간지가 나왔다.

도서출판 문학동네는 장편소설과 산문 연재를 전문으로 하는 웹진 '주간 문학동네'(weeklymunhak.com)를 2일 창간했다고 밝혔다.

별도 로그인 절차 없이 누구나 자유롭게 들어와 문학의 향기를 즐기는 '오픈 플랫폼'이다.

특히 젊은 신세대를 겨냥해 모바일 환경에 웹진을 최적화했다.

잘 읽지 않는 종이 문예지 한계를 탈피해 대중에 한 발 더 가까이 다가가려는 시도로 읽힌다.

문예지도 웹진 바람…'주간 문학동네' 창간

이날 웹진 개설과 함께 소설가 정세랑 김언수 박상영 김인숙이 장편소설을, 소설가 김금희 정지돈, 천문학자 심채경, 변호사 김원영이 산문을 각각 연재하기 시작했다.

작가별로 요일 하나를 맡아 매주 한 차례 작품을 연재한다.

연재는 2~6개월간 이어지고, 매일 오후 3시에 새로운 회차를 싣는다.

소설과 산문은 연재 종료 후 문학동네에서 단행본으로 출간한다.

문학동네 관계자는 "주간 문학동네 창간으로 국내 작가들도 연재 지면과 고료를 통해 안정적 환경에서 장편소설을 집필할 수 있게 됐다"면서 "독자들이 더 다채롭고 수준 높은 장편소설을 접할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9월 열린 '문예지 100주년 공동 심포지엄'에서는 문학 작품과 비평을 게재·연재하는 각종 문예지를 창작자들만 읽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문학 전문지 '뉴스페이퍼'가 당시 발표한 설문조사에서 문예지 독자를 뜻하는 설문 참가자 249명 중 약 93%에 해당하는 231명이 문예 창작자였다.

순수 독자는 7.1%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문예지 활성화 방안으로는 시대 변화에 부응한 '웹진 출판'이라는 답변이 약 48%로 가장 많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