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롯데호텔은 지난달 28일 코로나19 사태로 헌혈 기피 현상이 확산하면서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의료현장 지원을 위해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사랑의 헌혈 행사를 열었다. / 부산롯데호텔 제공.

부산롯데호텔은 지난달 28일 코로나19 사태로 헌혈 기피 현상이 확산하면서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의료현장 지원을 위해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사랑의 헌혈 행사를 열었다. / 부산롯데호텔 제공.

부산롯데호텔(대표이사 김성한)이 지난달 28일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사랑의 헌혈' 행사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헌혈을 기피하는 분위기가 확산하면서 일선 의료 현장에서 이로 인한 피해가 늘고 있는 상황에 착안한 것"이라고 호텔 측은 설명했다. 호텔 직원들의 자발적 참여로 진행된 이번 헌혈 봉사는 혈액검사 후 헌혈이 가능한 직원에 한해 이뤄졌다.

이선우 기자 seonwoo.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