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 차질 없지만 안전 위해 노력"

tvN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 스태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아닌 것으로 확인돼 촬영이 재개된다.

'하이바이, 마마!' 측은 1일 자가격리에 들어간 스태프 1명에 대해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왔다"며 "촬영 역시 재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방영 중인 '하이바이, 마마!'는 스태프 중 1명이 코로나19가 의심돼 이날 예정된 촬영이 잠시 중단됐다.

제작진 측은 촬영을 쉬어가면서도 "현재까지는 드라마 제작에 차질은 없는 상황"이라며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안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하이바이, 마마!'는 배우 김태희가 5년 만에 대중 앞에 나서는 복귀작으로, 사고로 가족 곁을 떠나게 된 아내가 남편과 딸아이 앞에 귀신으로 다시 나타나며 벌어지는 일들을 담은 휴먼 코미디 드라마다.

'하이바이, 마마!' 스태프 코로나19 음성…"촬영 재개"(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