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리뷰] 힙합 1세대 소환…'레트로' 열풍 불까

오랜만에 듣는 비트와 랩에 온몸이 들썩인다. 1999년 이후 국내 음악 시장에 힙합을 정착시키고 확산을 이끌었던 힙합 1세대들의 노래다. 익숙하면서도 현재의 힙합과 차별화돼 새롭게 들린다.

CJ ENM의 음악전문채널 Mnet에서 지난달 28일 첫 방영된 힙합 예능 프로그램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사진)는 주석, 배치기, 허니패밀리, 45RPM 등 힙합 1세대들을 대거 소환했다. 힙합 무대를 선보인다는 점에선 Mnet의 ‘쇼미더머니’ 시리즈와 비슷하고, 과거 인기 가수들을 다시 찾아내 무대에 세운다는 점에선 JTBC ‘슈가맨’과 닮았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Mnet은 힙합에도 ‘레트로(과거의 것을 새롭게 재현)’ 열풍을 일으키겠다는 전략이다.

프로그램은 힙합 1세대들이 함께 모여 ‘2020 대한민국 컴필레이션 앨범(여러 가수의 노래를 모은 음반)’을 발매한다는 설정을 내세웠다. 이 과정에서 일부 경연을 벌이기도 하지만, 기존 힙합 예능이 한 명의 승자를 뽑는 오디션 시스템이었던 것과 차별화됐다. 40대 전후가 된 힙합 1세대들이 아무런 이야기를 듣지 못한 채 갑자기 10대들 앞에서 오랜만에 공연해야 하는 것도 신선하다. 10대들은 누구인지 몰라도 그들의 무대에 환호하며 함께 소리를 질렀다.

힙합을 잘 아는 유병재와 이용진을 MC로 내세운 것도 효과적이었다. 다양한 힙합 이야기로 힙합 1세대들과 잘 어우러졌다. 이후 현재 활동 중인 젊은 래퍼들과의 무대도 선보일 예정으로, 다양한 시도를 한다는 점이 돋보인다. 힙합 1세대들의 생계 문제도 다뤄졌다. 이들은 생활고에도 음악을 포기하지 않는 굳은 의지를 보여주며 뭉클함을 선사했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