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반려견 1만원에 '내장형 칩 동물등록' 가능

서울시는 반려견 유기·유실을 방지하는 '내장형 동물등록제'를 이달부터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서울시민은 시내 600여개 동물병원에서 1만원을 내면 반려견에 내장형 마이크로칩을 삽입해 동물등록을 할 수 있다.

동물등록을 하면 각 동물에 15자리 고유번호가 부여된다.

이를 통해 동물보호관리시스템(animal.go.kr)에서 해당 번호 동물의 이름, 성별, 품종, 연령, 소유자 인적사항 등을 관리한다.

통상 내장형 동물등록 시술 비용은 5만∼7만원이다.

시는 올 연말까지 4만 마리에 선착순 지원한다.

자세한 내용은 내장형 동물등록 지원 콜센터(☎ 070-8633-2882)로 문의하면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