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서고속철(SRT) 운영사 SR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경북지역의 의료 지원에 나선 의료인에게 SRT를 무료로 이용하도록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무료 지원 대상은 동대구역에서 승·하차하는 의료 지원 인력이며, 역 창구에서 의료인 면허증 또는 의료 인력 지원을 증빙할 수 있는 서류를 제시하는 경우 승차권을 무료로 발권받을 수 있다.

이미 운임을 지불하고 구입한 승차권에 대해서는 해당 승차권과 의료인 면허증 등 증빙서류를 가지고 1년 이내에 역 창구를 방문하면 환불이 가능하다.

대구경북 '코로나19' 지원 의료인에 수서고속철도 무료 이용

앞서 한국철도도 지난달 28일부터 코로나19 의료지원을 위해 대구·경북 지역으로 이동하는 의사, 간호사 등 의료인이 무임으로 열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동대구역, 구미역 등 승·하차하는 대구·경북지역 역 창구에서 의료인 면허증 또는 의료 봉사자임을 확인할 수 있는 증빙서류를 제시하고 발권하면 된다.

한국철도는 보건복지부 홈페이지에서 모집하는 대구·경북 지역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의료봉사에 참여한 의료인에게는 향후 복지부와 협의를 통해 KTX 특실 무료이용권을 제공할 예정이다.

대구경북 '코로나19' 지원 의료인에 수서고속철도 무료 이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