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파주시 탄현면 갈현∼축현을 잇는 지방도 359호선 등 경기북부 지방도 4곳의 확장·포장 공사 실시설계를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경기북부 숙원' 지방도 4곳 차로 넓힌다…내년초까지 설계 완료

대상 구간은 지방도 383호선 진건∼오남 구간(남양주), 지방도 359호선 갈현∼축현 구간(파주), 지방도 360호선 월롱∼광탄(1) 구간(파주), 지방도 368호선 신평∼심곡 구간(포천) 등 4개 사업이다.

지방도 383호선 진건∼오남 도로 확장·포장공사는 사업비 1천46억원을 투입해 남양주시 진건읍 신월리에서 오남읍 오남리까지 4.95㎞를 2차로로 확장·포장하는 사업이다.

이 도로는 주거지역과 산업단지 등을 통과하는 구간으로 사업이 완료되면 주민 교통 불편 해소는 물론 운행 거리 감소로 기업의 물류비용 절감 효과도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사업비 547억원을 투입하는 지방도 359호선 갈현∼축현 도로 확장·포장공사는 파주시 탄현면 갈현리에서 축현리까지 4.5㎞를 4차로로 확장·포장하는 사업이다.

파주 LCD 산업단지 광역교통개선대책으로 추진돼 주변 지역 간 물류소통 및 균형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지방도 360호선 월롱∼광탄(1) 도로 확장·포장공사는 파주시 월롱면 위전리에서 광탄면 방축리까지 4.6㎞를 2차로로 확장·포장하는 사업이다.

사업비 1천65억원이 투입된다.

자유로, 국도 1호선, 국지도 78호선, 국지도 56호선을 동서축으로 연결하는 노선이다.

통일동산 진입로와 지방도 360호선(금촌∼월롱) 구간과 연계성을 강화해 교통 불편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업비 419억원이 투입되는 지방도 368호선 신평∼심곡 도로 확장·포장공사는 포천시 신북면 심곡리에서 신북면 신평리까지 2.86㎞를 4차로로 확장·포장하는 사업이다.

인근 구리∼포천 고속도로와의 접근성 향상으로 교통 여건이 개선될 전망이다.

이운주 경기도건설본부 북부 도로과장은 "실시설계를 추진하는 지방도 4개 노선의 확장·포장 공사는 내년 초까지 설계를 마치고 착공 준비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