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남녀관계 통해 위선·욕망 다뤄…김민희와 7번째 협업
홍상수 작품세계…"모든 일반화와 장르를 거부"

홍상수(60) 감독이 24번째 장편 '도망친 여자'로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폐막한 올해 제70회 베를린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았다.

홍 감독은 '밤과 낮'(2008), '누구의딸도아닌해원'(2013),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7)에 이어 올해 네 번째로 베를린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 '밤의 해변에서 혼자'(여우주연상)에 이어 은곰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이번 수상으로 한국 영화 위상을 높이는 한편 한국을 대표하는 작가주의 감독으로서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하게 됐다.

홍 감독은 일상적인 언어와 대화, 만남을 통해 인간의 욕망, 특히 남녀관계의 내밀한 역학관계와 감정 변화를 포착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중앙대 연극영화과에 입학했다가 중퇴하고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미국 캘리포니아 예술대학을 졸업하고 시카고 예술대학원에서 영화학 석사학위를 받은 뒤 한국으로 돌아와 1996년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로 데뷔했다.

이후 '강원도의 힘'(1998)과 '오! 수정'(2000) 등에서 평범한 남녀의 모습을 통해 인간의 내밀한 위선과 욕망을 까발리며 '홍상수표' 영화를 각인시켰다.

홍상수 작품세계…"모든 일반화와 장르를 거부"

그 뒤에 내놓은 '생활의 발견'(2002)은 로테르담영화제에 초청됐고,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2004)가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하면서 국제적인 주목까지 받기 시작했다.

홍 감독 영화에는 특정한 장소와 공간, 그리고 술자리가 빠짐없이 등장한다.

주인공들은 술자리에서 밑도 끝도 없는 대화를 나누며 속물근성 등을 드러낸다.

'해변의 여인'(2006), '잘 알지도 못하면서'(2009), '하하하'(2010) 등 이후 작품에서도 비슷한 주제를 조금씩 변주해갔다.

홍 감독은 과거 인터뷰에서 "남녀관계 안에서 이성과 본능, 욕망 등 다양한 가치들이 동시에 충돌하고 힘의 관계도 잘 보인다"며 "그런 모습을 다루는 게 흥미롭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반복된 주제 의식과 연출 기법은 '자기복제'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홍 감독은 즉흥적이면서 독창적인 연출로 유명하다.

그날 촬영할 장면의 대사를 그날 아침에 써서 배우들에게 나눠주는 식이다.

배우들의 실제 말투나 성격, 습관을 극 중 캐릭터에 접목하기도 한다.

홍 감독은 지난 25일 열린 베를린영화제 기자회견에서 "촬영을 시작할 때는 구조나 내러티브에 대한 전체적인 아이디어 없이 시작한다"며 "내가 하고 싶은 몇 개 소재로부터 시작하고 그다음 어떤 일이 발생하는지, 내가 어떻게 반응하는지, 그 반응으로부터 무엇이 나오는지를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삶은 어떤 종류의 일반화도 모두 뛰어넘는 것"이라며 "나는 영화를 만들 때 모든 일반화와 장르 테크닉, 효과 등을 배제한다.

그리고 나 자신을 열고 믿는다"라고 했다.

홍 감독은 영화제가 사랑하는 감독이기도 하다.

베를린영화제뿐만 칸 영화제에도 2004년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 2005년 '극장전', 2012년 '다른 나라에서', 2017년 '그 후'를 경쟁 부문에 진출시켰다.

'클레어의 카메라'(2017)는 칸영화제 스페셜 스크리닝 부문에 선보였다.

홍상수 작품세계…"모든 일반화와 장르를 거부"

그의 영화 인생은 김민희와 만남 이후 터닝포인트를 맞은 것으로 보인다.

결혼 상태인 그는 2015년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로 처음 호흡을 맞춘 22살 아래 김민희(38)와 불륜설에 휘말렸고, 큰 파문을 일으켰다.

불륜설에 줄곧 함구하던 두 사람은 2017년 3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시사회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사랑하는 사이"라고 공개적으로 선언, 화제의 중심에 섰다.

홍 감독은 아내를 상대로 이혼소송을 제기했지만, 혼인 파탄에 책임이 있다며 법원은 이혼 청구를 기각했다.

홍 감독은 그 뒤로 김민희와 연인 관계를 유지하며 협업하고 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 '그 후'(2017), '클레어의 카메라'(2018), '풀잎들'(2018), '강변호텔'(2019)에 이어 '도망친 여자'는 김민희와 7번째 호흡을 맞춘 작품이다.

이들 작품에는 두 사람의 자전적인 내용이나 실제 관계를 연상시키는 설정, 대사들이 담겨 눈길을 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선 불륜설에 휩싸인 두 사람을 바라보는 세간의 시선, 혹은 세상을 향한 항변 같은 대사가 곳곳에 담기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