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말론사무소 '2020년 신천지 총회' 발표 분석
"신천지 재산규모 5513억원…현금흐름 1조원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의 한 배경으로 지목받는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보유 재산 총액이 5천억원이 넘는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29일 유튜브 계정인 '종말론사무소'가 올해 1월 12일 경기 과천에서 열린 '2020년 신천지 정기총회' 녹취록을 토대로 작성한 '2020년 신천지 긴급 보고서'에 따르면 신천지의 전체 재산 규모는 5천513억2천200만원으로 파악됐다.

신천지는 회계를 총회 재정과 전국 12지파 재정으로 구별해 처리했다.

총회 재정은 949억9천800만원, 12지파 재정은 총 1천799억100만원으로 총 2천749억원이었다.

이 재정에는 신천지의 무료 성경교육소인 선교센터 재정 28억4천만원은 포함되지 않았다.

총회에서 국내외 신천지가 보유한 것으로 발표한 부동산은 1천529개소였다.

먼저 성전 72곳이 1천760억8천800만원, 선교센터 306곳(해외 200곳 제외) 155억1천500만원, 사무실 103곳 39억8천200만원, 기타 1천48곳 779억9천300만원이었다.

이에 따라 부동산 총액은 2천735억7천900만원이었다.

종말론사무소 측은 2019년 현금 유입과 지출액 등을 검토했을 때 현금흐름 규모가 1조6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