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청사 방역조치 후 24시간 폐쇄
마스크 안쓰고 동승후 스스로 검사받겠다고 연락
방역 중인 명성교회 [사진=연합뉴스]

방역 중인 명성교회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동구는 28일 확진자인 명성교회 부목사와 같은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탔던 주민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명성교회 부목사와 동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암사동에 거주하는 이 확진자는 41세 여성으로, 성동구청 직원이다. 성동구는 청사를 방역조치하고 24시간 폐쇄키로 했다.

강동구는 지난 26일과 27일에 명성교회 앞 현장 선별진료소에서 228명에 대해 실시한 검사에서는 전원 음성이 나왔다고 밝히고, 이들에게 14일간 자가격리를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강동구에서 발생한 확진자 수는 다른 구에 주민등록이 된 재외국민 1명을 포함해 총 5명으로 늘었다.

강동구 관계자는 "이 여성이 명성교회 부목사와 같은 아파트에 사는 사람은 맞지만 명성교회를 다니는 것은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며 "마스크를 쓰지 않고 확진자와 같은 엘리베이터에 탄 게 찝찝해 스스로 검사 받겠다고 연락왔다"고 설명했다.

명성교회 부목사는 경북 청도 대남병원 농협 장례식장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으며 그의 지인 선교사의 자녀와 함께 지난 25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