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천지 공식 홈페이지

/사진=신천지 공식 홈페이지

신천지 신도라는 사실이 알려진 후 일상 생활에서 불이익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몇몇 사람들이 등장하면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빠르게 느는 가운데, 확진자 절반 이상이 신흥 종교 단체 신천지(신천지 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신도라는 점에서 사회적인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신천지를 통해 코로나19가 빠르게 퍼졌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반감도 커진 상태. 신천지 특성상 자신이 교인임을 드러내지 않지만, 최근 지자체는 물론 경찰까지 나서 신천지 교인들의 신원 확보에 나서면서 "신상에 유출됐다"고 호소하는 이들도 등장하기 시작했다.

최근 신천지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코로나19와 관련해 성도 신상유출로 인한 강제 퇴직, 차별, 모욕, 혐오 등의 피해 등 인권 침해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면서 "피해를 당한 성도님께서는 지방자치단체, 질병관리본부에 항의하시고, 증거자료가 있을 시 경찰서, 국가인권위원회에 신고하시길 바란다"는 안내문을 게재했다.

뿐만 아니라 "모든 피해 사례를 수집해 강력히 법적대응할 것"이라는 입장도 전했다.
'신천지 시설 폐쇄합니다'/사진=연합뉴스

'신천지 시설 폐쇄합니다'/사진=연합뉴스

실제로 국민인권위원회에는신상 유출 피해를 신고하는 진정이 접수됐고, 경찰에도 고소가 이어지고 있다. 신천지 교도라는 사실이 알려진 후 회사에서 따돌림을 당하고, 회사 내에서 이름이 오르내리는 등 모욕을 당했다는게 이들의 주장이다.

하지만 이들의 주장에 반발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슈퍼 전파자로 알려진 신천지 교인 31번 확진자를 포함해 1차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 1190여 명 가운데 80%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체 코로나 확진자가 2000명이 넘었는데, 이중 60%가 신천지 신도로 알려졌다.

더욱이 신천지는 '육체 영생' 교리 때문에 몸이 아프거나 병에 걸리는 걸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31번 확진자가 비판받았던 이유도 인후통, 오한 등 관련 증상을 보이고 있었음에도 "해외에 나가지도, 확진자를 만나지도 않았다"면서 의사의 코로나19 검사 권유를 두 차례나 거부했기 때문.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회원들이 27일 오전 신천지 교주 이만희 총회장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 하기에 앞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신천지 해체와 이만희 총회장에 대한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회원들이 27일 오전 신천지 교주 이만희 총회장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 하기에 앞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신천지 해체와 이만희 총회장에 대한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신천지 측의 강경 대응에 네티즌은 "기본적인 의무도 수행하지 않는 국민에게 무슨 인권이 있나", "자신들 때문에 대한민국 전체가 코로나19로 난리가 난 건 모르나", "본인들 때문에 외국에서 한국인이라는 이유로 차별 당할 교민들을 생각하라" 등 날 선 지적들이 이어졌다.

몇몇 네티즌은 "우리도 마스크 구한다고 고생한 비용, 손해배상 청구하자", "메뉴얼도 지키지 않는 신천지 확진자들에게는 병원비부터 피해를 입은 환자들의 치료비까지 모두 청구해야 한다" 등 '역지사지' 논리를 펼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몇몇 시민들은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를 결성하고 지난 27일 신천지 교주 이만희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피해자연대는 고발장을 통해 "신천지는 겉으로 자신들의 집회 장소를 모두 공개했고, 명단을 협조했다고 주장하나 거짓 실상을 알면 기대하기 어려운 것을 알 수 있다"라며 "신천지의 밀행성이 계속되는 한 코로나19의 확산은 계속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신천지 해체를 주장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 인원도 엿새 만에 100만 명을 넘겼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 신천지 신도들의 조사를 직접 언급했고, 정부에서도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9000여 명에 대한 전수감시를 시작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크게 증가한 대구시 측은 신도 수를 속인 신천지 대구교회 측을 고발하기로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금까지 코로나19 확진 사례를 분석해 볼 때 신천지교회와 관련된 확진자가 대부분으로 이들과 접촉을 막는 것이 지역사회를 지켜내는 확실한 방법이라 판단한다"고 말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