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 "고향 대구 소식 듣고 마음 아파" 1억 기부
신민아, 김우빈, 공유, 송강호, 유재석, 강호동 등 기부 동참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 극복을 위해 기부 릴레이에 동참한 정려원, 손예진, 김연아, 신민아 /사진=한경DB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 극복을 위해 기부 릴레이에 동참한 정려원, 손예진, 김연아, 신민아 /사진=한경DB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스타들이 발벗고 나섰다.

배우 손예진, 박보영, 신민아, 김우빈, 정려원, 공유, 송강호, 이병헌, 전 국가대표 김연아, 방송인 유재석, 강호동 등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극복을 위해 성금을 내놨다.

대구가 고향인 손예진은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1억원을 전달했다.

손예진은 "제가 나고 자란 고향이자 부모님이 살고 계신 대구의 소식을 듣고 더욱 가슴이 아팠다"면서 "도움의 손길이 절실히 필요한 저소득창과 코로나 방역 활동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손예진이 전한 성금은 대구 내 저소득 계층의 코로나19 방역 물품과 의료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피겨퀸' 김연아는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팬들과 함께 모은 성금 1억850만 원을 전달했다.

소속사 올댓스포츠에 따르면 팬들의 모금액에 김연아가 1억을 더해 기부금을 내게됐다.

이는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를 통해 경북 권역의 책임 의료기관인 경북대 병원에 전달될 예정이다.

배우 정려원은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에 1억 원을 기부했다. 정려원이 전달한 기부금은 마스크, 손 소독제 등 예방 물품으로 재난 취약 계층에 지원될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 극복을 위해 기부 릴레이에 동참한 이병헌, 김우빈, 유재석, 강호동 /사진=한경DB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 극복을 위해 기부 릴레이에 동참한 이병헌, 김우빈, 유재석, 강호동 /사진=한경DB

공개 연애 중인 배우 김우빈과 신민아도 나란히 사랑의 열매 측에 1억원을 냈다. 공유, 유재석, 이병헌도 같은 기관에 1억 원씩 기부했다.

강호동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성금 1억 원을 전달했다.

송강호 또한 영화 '기생충' 일본 프로모션 일정을 위해 귀국한 직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억 원을 전했다.

박서준 또한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을 기부했고, 김고은은 1억 원에 달하는 마스크 4만 장을 저소득 가정에 전달했다.

이외에도 소유진, 서장훈, 이수, 송중기, 박신혜, 김혜수, 차은우, 수지, 혜리, 이시영, 윤세아, 김요한, 박보영, 변정수 등이 성금이나 물품으로 기부 릴레이에 동참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