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계청, 온라인몰 대상으로 가격 조사
▽ 약국·마트에서는 2000원대 유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온라인에서 판매하는 일회용 마스크의 가격이 1매당 4000원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사진=게티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온라인에서 판매하는 일회용 마스크의 가격이 1매당 4000원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사진=게티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온라인에서 판매하는 일회용 마스크의 가격이 1매당 4000원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통계청에 따르면 오픈마켓을 포함한 온라인 사이트 100여 곳을 대상으로 KF94 방역용 마스크 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

조사 결과 온라인 쇼핑몰에서 KF94 마스크의 1매당 평균 가격은 3616원(10일)→3492원(12일)→3411원(19일) 등을 오가다 최근 4000원을 넘어섰다. 지나치게 높은 가격은 조사 대상에서 제외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에 온라인 마스크 판매 가격이 1매당 700~800원 선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가격이 크게 오른 셈이다.

약국과 마트 등 오프라인에서는 2000원대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155개 권역의 약국과 마트 300∼400여 곳에서 조사한 결과 평균 가격은 2609원(10일)→2640원(12일)→2638원(19일) 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마스크를 소비자물가조사 대상 예비품목으로 정하고, 지난달부터 가격을 조사해왔다. 이와 별도로 지난 6일부터는 매일 온·오프라인에서 판매되는 KF94·KF80 방역용 마스크 1매당 평균가격과 품절 비율을 조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부처가 운영 중인 마스크 수급조절 태스크포스(TF)는 매일 통계청의 가격조사 결과를 받아 마스크 가격 동향을 모니터링 중이다. 정부는 전날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마스크 수급 안정 추가조치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공적 판매처 출고분 가운데 240만장은 전국 2만4000여 곳 약국에 100장씩 공급하기로 했다. 또 110만장은 읍면지역 우체국 1400곳과 서울·경기 외 지역 농협 1900곳에 우선 공급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정부의 공적 판매처를 통한 물량 보급으로 앞으로 마스크 가격이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다음 주쯤에는 영향이 가시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