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다오행 항공권 4배 이상 올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국내에서 확산하며 중국행 항공권 가격이 치솟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게티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국내에서 확산하며 중국행 항공권 가격이 치솟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게티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국내에서 확산하며 중국행 항공권 가격이 치솟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서울에서 중국 칭다오로 가는 편도 항공료가 이번 주 평소와 비교해 최소 4배 이상 올랐다고 지난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과 북한의 교통 및 무역 중심지인 옌지로 가는 편도 항공료도 같은 수준으로 치솟았다. 서울-칭다오 노선은 매주 300편 이상, 서울-옌진 노선은 100편 정도의 직항편이 운항된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행 항공권 가격이 치솟은 것은 한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아지자 중국인들이 한국을 떠나려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한 현지 여행사 관계자는 "항공료 급등은 최근 항공편이 결항된 까닭도 있지만, 한국에 있는 중국인 노동자들이 가능한 한 빨리 중국으로 돌아가려 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한국에서는 중국 본토 다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발생했다.

항공권 가격이 비싸지자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는 '한국 내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한 한국인들이중국으로 탈출하려고 한다'는 유언비어까지 퍼졌다.

앞서 중국 칭다오시는 한국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외국인 입국자의 검역을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자 중국인 네티즌들은 한국과 일본에서 온 방문객들을 상대로 조치를 취하라면서 "칭다오를 제2의 우한으로 만들 순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산둥성 웨이하이시는 지난 25일 한국에서 출발한 항공편에 탑승한 승객 전원을 강제 격리 조치했다. 이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같은 날 "외교부가 주한 중국대사관과 소통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도 코로나19 사태 초반 우한 등 후베이성에서 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다"면서 "각국이 자체 평가에 따라 조치하는 것에 대해 우리가 간섭할 일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도 "우리가 국내에서 취하는 노력을 감안한 조치가 이뤄져야지 한국에서 왔다는 이유로 무조건 입국을 금지하는 것은 절대 수용하기 곤란하다"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