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목사 등 교인 6명, 청도 대남병원 장례식장 방문
부목사와 가족 등 2인 최종 양성 판정, 교인 5명 '음성'
이들 중 일부 자가격리 전 지난 16일 예배 참석
등록 교인만 10만명에 달하는 명성교회의 부목사 1명이 청도 대남병원 장례식장을 방문한 뒤 25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등록 교인만 10만명에 달하는 명성교회의 부목사 1명이 청도 대남병원 장례식장을 방문한 뒤 25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등록 교인만 10만명에 달하는 서울 강동구 명일동의 초대형 교회 명성교회 부목사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 강동구청은 25일 명성교회 부목사와 방문자 등 대남병원 장례식장에 방문한 9명에 대해 검체를 채취해 의뢰한 결과 2명에게서 최종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발표했다.

강동구청 등에 따르면 명성교회 부목사와 일행 5명 등 총 6명은 지난 14일 코로나19 감염자가 대량 발생한 청도 대남병원의 장례식장을 방문한 뒤 당일 서울로 올라왔다.

이후 청도 대남병원이 코로나19 감염자 대규모 발생 장소로 지목되자, 해당 부목사와 상주 일행 등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들은 곧바로 보건당국의 코로나19 감염 여부 검사를 진행했고, 이날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검사 결과 부목사와 그의 가족 한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동행한 교인 5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부목사를 포함해 교인 중 일부는 청도 대남병원 장례식장에 다녀온 후 격리되기 전 지난 16일 오전 7시 1부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져 우려가 나오고 있다.

현재 명성교회는 지난 24일부터 일요일 예배를 제외한 교회 내 모든 모든 모임을 중단한 상태다.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