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객실승무원 확진…탑승편 공개 안돼
▽ 인천공항 브리핑사무실 폐쇄…방역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한항공 소속 객실승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승무원이 탑승한 항공편 등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25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객실 승무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인천국제공항 승무원브리핑실(오퍼레이션 센터·IOC)를 폐쇄하기로 했다.

IOC는 인천국제공항 인근의 별도 건물에 있다. 해당 승무원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관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은 추후 IOC 운영이 재개될 때까지 객실 승무원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탑승 준비를 하도록 조치했다. 비행 전 브리핑은 기내에서 실시한다는 방침으로 전해졌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