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신천지 측 합의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순복음교회 세계선교센터 입구에 신천지 교인 출입을 금지하는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순복음교회 세계선교센터 입구에 신천지 교인 출입을 금지하는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전국 신천지 교회 신도 명단을 확보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전수 조사에 나선다.

정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신천지 교회측으로부터 전체 신도 명단을 제공받아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신천지 교회 측과의 협의를 통해 전국의 신천지 교회 전체 신도 명단과 연락처를 협조받기로 합의했다.

방역당국은 신천지 교회 측으로부터 신도 명단이 확보되는 대로 각 보건소와 해당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신도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증 조사를 개시할 예정이다.

신천지 교회 측은 개인정보 유출 방지와 보안 유지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정부 측에 요청했다. 신천지 교회 측은 우선 지난달과 이달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한 다른 지역 신도, 대구교회 신도 중 같은 기간에 다른 지역을 방문한 고위험군 신도 명단을 제공키로 했다.

앞서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의 확산 저지와 국민불안 해소를 위해 신천지 교회 전체 신도를 대상으로 한 전수조사가 필수적이라고 판단하고, 신천지 교회 측에서 이미 제공한 대구·경북 신도 명단 이외 전체 신도 명단을 지속해서 요청해왔다.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